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MB 기침만 하다 들어갔다. 비겁하다”

중앙일보 2018.01.18 05:40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 수사 등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던중 기침을 하고 있다. 2018.1.17 오종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 수사 등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던중 기침을 하고 있다. 2018.1.17 오종택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사 관련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기침만 하고 들어갔다. 비겁하다”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MB, 볼수록 부끄럽다’고 짧은 제목을 단 뒤 “자기 할 말만 하고 콜록콜록 기침만 하다가 들어가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질문기회조차 박탈했다”며 “검찰수사망이 좁혀오자 정치보복이란 썩을 방패를 들이댔다. 당당함도 호연지기도 없다”고 비난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다른 글에 “MB는 비겁한 사람이다”라며 “‘나와 함께 일한 공직자들은 잘못이 없다. 다 내가 시켜서 한 일이다. 잘못이 있다면 나에게 책임을 물어라. 검찰이 부르면 수사에 협조하겠다’ 이렇게 말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성명서에 쓴 단어 중 반성과 사과는 없다. 대통령 했던 사람으로서 최소한 국민에 대한 애정은 없고 책임감도 없다”며 “본인 개인의 책임회피와 정치보복으로 치부하는 모습이 애처롭다. 씁쓸하다”고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가진 입장발표를 통해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며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후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입장을 발표하는 3분여 동안 기침을 세 차례나 했다.
 
또한 “지금 수사를 받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새벽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8년 2월~2011년 12월 청와대에서 근무하며 김성호·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으로부터 총 4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