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정부 규제가 못 잡은 ‘김프’… 글로벌 시장이 잡을까

중앙일보 2018.01.18 02:30 종합 5면 지면보기
한국 정부의 규제에도 잡히지 않던 ‘김치 프리미엄(김프)’을 시장이 잡아 가는 분위기다. 김치 프리미엄은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글로벌보다 비싸게 거래되는 현상을 말한다.
 

중국, 암호화폐 채굴·거래 조이자
값 떨어지며 국내 수요도 줄어
11일 새 투매 쏟아져 60% 폭락
한때 50% 넘던 ‘김프’ 10%대로

17일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한때 1154만원까지 떨어졌다. 해외에서 비트코인 가격 1만 달러 선이 붕괴하자, 국내 투자자들은 매물을 쏟아냈다. 지난 6일 기록한 고점(2889만원)에 비하면 60% 폭락했다. 과매도에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해외보다 더 떨어지면서 프리미엄은 10% 선으로 줄었다. 이날 암호화폐 커뮤니티에는 “이제 그만 코인판을 떠나려 합니다”는 글이 속속 올라왔다.
 
앞서 정부는 과열된 암호화폐 시장을 잡기 위해 규제책을 쏟아냈다. 지난 11일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쇄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말까지 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정부의 ‘융단폭격’식 규제책에 지난해 12월 50%를 웃돌기도 했던 프리미엄은 30% 선으로 내려왔다. 그래도 10% 선까지는 줄지 않았다. 10%는 해외에서 비트코인을 사 와 국내에서 팔 때(재정거래·arbitrage), 수수료 등 비용을 감안하면 자연스럽다고 여겨지는 가격 차이다.
 
규제에도 프리미엄이 사라지지 않은 건 암호화폐를 사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거래소 안에서의 매수-매도 호가의 균형을 통해 형성된다. 국내 투자 열기는 유별나다. 업비트와 빗썸은 암호화폐 정보업체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글로벌 거래량 1·3위를 차지한다. 전 세계 경제 규모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 선인데, 암호화폐의 원화 거래량은 10%를 웃돈다.
 
그렇지만 공급은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다. 비트코인은 채굴(마이닝)을 통해 생성된다. 채굴업자의 대부분은 중국계다. 채굴업자들이 중국 내 비트코인을 공급해 줬기 때문에 비트코인 거래의 90% 이상이 위안화로 이뤄졌던 시절에도 중국 프리미엄은 많아야 20%에 그쳤다.
 
해외에서 비트코인을 사 와 국내에 공급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일반인들이 해외 은행 계좌를 터 국내에서 돈을 보내 비트코인을 사 오는 게 쉽지 않다. 외화 반출 우려에 1년 송금 한도도 5만 달러에 그친다. 법적으로 금융회사가 비트코인 재정거래를 할 수 있는 근거도 없다.
 
수요가 월등히 많은 구조 탓에 프리미엄은 보통 30%, 많게는 50%를 웃돌았다. 정부의 규제책에도 투자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하지만 중국발 규제와 비트코인 선물 만기일 도래에 따라 해외에서 암호화폐 가격이 폭락하면서 국내 투기 수요가 대거 시장에서 빠졌다. 프리미엄은 정상을 찾아가는 분위기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