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대표단 김강국, 2003년 대구서 보수단체와 몸싸움 벌인 기자

중앙일보 2018.01.18 01:32 종합 3면 지면보기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때 보수단체와 몸싸움을 했던 김강국 조선중앙통신 기자 . [연합뉴스]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때 보수단체와 몸싸움을 했던 김강국 조선중앙통신 기자 . [연합뉴스]

북한의 평창 겨울올림픽 참가를 놓고 실무 협의를 진행한 17일 판문점 남북 회담은 숨 가쁘게 진행됐다. 오전 10시 양측 대표단 전체회의를 45분간 진행한 뒤에도 수석대표들은 여섯 차례 더 접촉했다. 남북 수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이 일대일로 만나는 횟수는 오후로 갈수록 잦아졌지만 지속 시간은 짧아졌다. 회담이 긴박하게 속도전으로 진행됐다는 의미다.
 

수차례 방한한 조선중앙통신 기자
전체회의 포함 총 10차례 회담 열려

수석대표 간 별도 접촉은 1차 오전 11시45분~낮 12시55분 2차 오후 3시20분~4시12분 3차 5시15분~35분 4차 6시22분~33분 5차 7시15분~8시 6차 8시50분~9시5분으로 이어졌다. 접촉 횟수는 늘었지만 합의문을 내놓기까지 난산을 거듭했고, 종결회의는 오후 8시50분에 시작해 9시5분에 끝났다. 수석대표 외 대표단 간 만남 2회와 전체 및 종결회의를 합하면 양측은 약 11시간 동안 모두 10차례, 416분간 만난 셈이다. 협의 결과인 공동보도문엔 11개 항목이 담겼다.
 
회담 때마다 미스터리를 하나씩 남기는 북한의 패턴은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북한은 전날 회담 대표 명단을 통보하면서 “전종수를 단장으로, 원길우·김강국 등”이라고 했다. 이 중 김강국의 정체가 확인되지 않았다. 그가 회담장에 모습을 드러내고서야 과거 행사 때 여러 차례 방한했던 조선중앙통신 기자로 확인됐다. 김강국은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때 취재단으로 방한했다가 남측 보수단체와 몸싸움을 해 셔츠가 찢어지고 손가락 부상을 당했던 인물이다. 정부 당국자는 “김강국은 기자단 취재 및 신변 안전 보장 등을 조율하기 위해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날 회담의 시작인 전체회의는 실무에 집중하는 분위기였다. 남북 수석대표 간 인사말도 2분을 넘기지 않았다. 북측 전 부위원장은 짧은 인사말 중에도 틈을 찾아 2000년 6·15 남북 공동선언을 언급했다. “6·15 시대가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이라면서다. 이날 수석대표들은 그런 6·15 시대에 활발했던 남북 교류의 ‘역전의 용사들’이기도 하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