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일기] “중국 단체관광, 풀린 것도 안 풀린 것도 아닌”

중앙일보 2018.01.18 00:02 경제 9면 지면보기
김영주 산업부 기자

김영주 산업부 기자

중국발 훈풍이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8일 중국 베이징·산둥성 여유국은 중국인의 한국 단체 관광을 재허용했지만, 이후 인천을 통해 들어온 중국 단체 관광은 아직 한 팀도 없다. 익명을 요구한 한 중국전담여행사 대표는 “현지 여행사들이 중국 당국의 눈치를 보느라 단체비자 서류 자체를 넣지 못하고 있다”며 “(단체관광이) 풀리지 않은 것도 아니고, 완전히 풀린 것도 아닌 애매모호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여행사 대표도 “현지 여행사가 단체의 최대 규모를 80명으로 제한하라는 통보를 최근에 받았다고 한다”며 “80명 이하라면 단체관광의 효과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유커를 외교적 수단으로 쓰려는 의도가 드러난 셈”이라며 “이대로라면 춘절(설) 대목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복수의 중국전담 여행사에 따르면 최근 한 달 사이 중국인 단체를 유치한 여행사는 다섯 손가락 안에 꼽을 정도이며, 숫자는 500명 미만으로 추정된다. 이 정도면 개인 비자로 들어온 여행객을 묶은 ‘개별 여행객 단체’와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여행사·면세점·호텔 등 관광업계는 업황이 나아질 보이지 않자 “이제는 현실을 직시하자”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단체라고 해도 20명 남짓이면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매일 아침 면세점 앞에는 대리구매를 하는 보따리상 ‘다이거우(代購)’가 도열하지만, 업계는 내심 달갑지 않다. 갖은 프로모션으로 ‘앞으로 팔고 뒤지 밑지는’ 장사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은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여행객을 유치하는 수밖엔 없다. 업계도 자구책에 발 벗고 나서는 분위기다. 롯데면세점은 외국인 전용 카지노와 손잡고 일본·동남아 여행객을 끌어오기에 나섰다. 김원식 롯데면세점 마케팅팀장은 “일본·동남아 등 구매력 높은 카지노 VIP를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면세점은 남이섬·대명비발디파크와 손잡고 동남아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국의 겨울’을 팔고 있다. 안주연 신세계면세점 팀장은 “남이섬 방문객 중 25%가 면세점 고객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미래를 위한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을 제외한 인센티브(기업 포상 성격의 단체관광) 여행객이 25% 늘었다고 한다. 이제는 정말 중국 외의 시장을 뚫어야 할 때다.
 
김영주 산업부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