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스타, 거기 어디?] 모양은 핫도그, 떡꼬치...맛은 마카롱

중앙일보 2018.01.18 00:01
오픈 직후 진열대를 가득 채운 '와고롱(와줘서 고마워의 마카롱)'. 맨 윗줄 안쪽부터 핫도그, 떡꼬치, 붕어빵 모양의 마카롱이 있다.

오픈 직후 진열대를 가득 채운 '와고롱(와줘서 고마워의 마카롱)'. 맨 윗줄 안쪽부터 핫도그, 떡꼬치, 붕어빵 모양의 마카롱이 있다.

떡꼬치·씨앗호떡·핫도그… 길거리 대표 음식들이 제과점 진열대 안으로 들어왔다. 색깔도 좀 달라졌다. 재료도 다르다. 머랭 과자와 필링의 조합, 바로 마카롱이다. 프랑스에서 온 고급 디저트가 완전히 새로운 옷을 입었다. 이색 마카롱을 맛보기 위해 손님이 연일 구름처럼 몰린다. 오후 늦게 느긋하게 찾아갔다간 텅 빈 진열대를 마주하기 십상이다. 평일에도 오후 3~4시면 품절 사례를 겪는 곳. 합정 디저트 카페 '와줘서 고마워' 얘기다.  
 

오전 11시 오픈, 오후 1시면 완판 이색 마카롱집
핫도그, 떡꼬치 등 독특한 모양으로 고정관념 깨
달기만 한 건 싫어...짠맛, 신맛, 매운맛 마카롱도
그때그때 달라지는 메뉴·품절현황 인스타로 공지

17일 오전, ‘와줘서 고마워’ 로 향했다. 가게의 행정상 주소는 서교동이지만 합정역 2번 출구에서 5분도 안 되는 거리에 있다. 하얀 간판에 큼지막하게 글씨가 쓰여 있어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오픈 시간은 오전 11시. 여유 있게 20분 전인 10시 40분에 도착했지만 닫힌 문 앞엔 이미 열 두명이 줄을 서 있었다. 열네 번째로 줄을 선 20대 여성이 함께 온 친구에게 설명했다. “칼같이 정시에 열어. 절대 일찍 안 열더라고.”
 
합정동 2번 출구에서 5분 거리 뒷골목에 있는 '와줘서 고마워'의 외관.

합정동 2번 출구에서 5분 거리 뒷골목에 있는 '와줘서 고마워'의 외관.

오픈 시간인 오전 11시 이전부터 손님들이 줄을 서 있다.

오픈 시간인 오전 11시 이전부터 손님들이 줄을 서 있다.

11시 정각, 드디어 문이 열렸다. 손님들은 줄을 섰던 순서대로 질서 있게 계산대 앞으로 향했다. 먼저 도착한 사람부터 주문한다. 한두 개만 사는 사람은 거의 없다. 원하는 종류와 수량을 꼼꼼하게 주문하고 알록달록한 마카롱을 한 아름 안고 돌아간다. 오전 시간에는 열에 아홉이 포장해서 바로 들고 나가는 ‘픽업’ 손님이다.
 
'와고'의 쇼케이스.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모양 때문에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오후 1~2시만 돼도 진열돼 있던 마카롱이 거의 남지 않는다.

'와고'의 쇼케이스.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모양 때문에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오후 1~2시만 돼도 진열돼 있던 마카롱이 거의 남지 않는다.

긴 줄을 기다려 드디어 진열대 앞에 섰다. ‘와고롱(와줘서 고마워의 마카롱을 부르는 별칭)’으로 가득 찬 진열대를 눈에 담는 순간, 화사하고 알록달록한 색감에 마음마저 즐거워진다. ‘치즈 크래커’는 치즈의 짙은 노란빛을 표현한 꼬끄(크러스트 부분)위에 작은 크래커가 박혀 있다. 포장마차에서 파는 세 줄짜리 ‘떡꼬치’ 모양의 마카롱은 사실 라즈베리 요거트 맛이다. 케첩과 머스타드 소스를 듬뿍 올린 ‘핫도그’ 모양의 마카롱은 속에 초코오레오 필링을 가득 채웠다. 
 
와줘서 고마워의 '치즈크래커' 마카롱.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치즈크래커' 마카롱.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핫도그' 마카롱. 모양만 연출했을 뿐 실제로는 초코오레오 맛이 난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핫도그' 마카롱. 모양만 연출했을 뿐 실제로는 초코오레오 맛이 난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떡꼬치' 마카롱. 라즈베리 요거트 맛이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떡꼬치' 마카롱. 라즈베리 요거트 맛이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당고' 마카롱. 일본의 과자 모양을 연출했지만 한국의 인절미 맛이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당고' 마카롱. 일본의 과자 모양을 연출했지만 한국의 인절미 맛이다.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씨앗호떡' 마카롱. 장진영 기자

와줘서 고마워의 '씨앗호떡' 마카롱. 장진영 기자

이처럼 전에 없던 새로운 모양의 마카롱을 만든다는 점이 '와고'의 경쟁력이다. 메뉴 개발과 제작은 모두 주인장 양수인(30) 씨와 직원들이 직접 한다. 4년 전 플리마켓에서 쿠키와 마카롱을 만들어 팔다가 2016년 3월 합정역 인근에 본격 문을 열었다. 달기만 한 마카롱은 한 개만 먹어도 질린다는 생각에, 짠맛·신맛·매운맛 등 여러 가지 맛을 내는 마카롱을 연구했다.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콘치즈’는 속에 진짜 옥수수가 들어 있어 달달한 동시에 짭짤하다. 와인이나 할라피뇨가 들어간 마카롱도 있다. 전반적으로 단맛이 강하지 않아 한 자리에서 제법 여러 개를 먹을 수 있을 정도다.
 
오픈 전부터 줄 서서 입장한 이하연(23)씨는 "마카롱을 '와고'에서 처음 먹어봤는데 다양한 맛이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콘치즈와 치즈 크래커는 올 때마다 꼭 먹는다"며 강력 추천했다.
 
달달한 디저트와 함께 먹을 수 있는 과일이 계산대 옆에 준비돼 있었다. 모두 무료다.

달달한 디저트와 함께 먹을 수 있는 과일이 계산대 옆에 준비돼 있었다. 모두 무료다.

알록달록한 파스텔톤의 동글동글한 마카롱은 어떻게 사진을 찍어도 예쁜데, 다른 곳에선 볼 수 없는 색다른 모양을 가진 데다 재밌는 이야깃거리까지 있으니 와고의 마카롱은 그야말로 '인스타그래머블'하다. 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에서 #와줘서고마워 해시태그는 2만3000개를 돌파했다. 정말로 ‘와줘서 고맙다’는 의미의 해시태그가 포함됐다는 점을 고려해도 엄청난 숫자다. 공식계정(@cafewago) 팔로워는 5만 명이 넘는다.
 
더욱 흥미로운 건 마카롱 라인업이 그때그때 다르다는 점이다. ‘크림치즈쌍딸기조개롱’ ‘치즈와인무화과’ ‘계란후라이’ 등 궁금했던 이름의 마카롱들은 이날 만나볼 수 없었다. 대신 크기가 크고 두툼해서 하나만 먹어도 든든한 ‘초코칩쿠키 마카롱’ ‘딸기오레오쿠키 마카롱’ ‘피넛버터쿠키 마카롱’ 3종 세트가 준비됐다. 매일의 라인업은 ‘와고’의 인스타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뉴별 품절 현황도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가게를 찾기 전 꼭 확인하기를 권한다.
 
가게에서 먹고 가는 손님을 위해 그릇에 담겨 나온 마카롱들. 커팅되지 않은 원형 마카롱 세 개와 쿠키 3종 세트(초코칩쿠키·딸기오레오쿠키·피넛버터쿠키)다. 개당 3500원.

가게에서 먹고 가는 손님을 위해 그릇에 담겨 나온 마카롱들. 커팅되지 않은 원형 마카롱 세 개와 쿠키 3종 세트(초코칩쿠키·딸기오레오쿠키·피넛버터쿠키)다. 개당 3500원.

와고의 마카롱 개당 가격은 2800원에서 3500원 사이다. 크기와 필링의 종류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다른 유명 제과점의 마카롱 가격이 4000~5000원에 달하는 점을 생각하면 상대적으로 착한 가격이다. 마카롱으로 유명한 집이긴 하지만 치즈케이크나 판나코타같은 다른 디저트도 있다. 보석 같은 모양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의 여름 간식 '코하쿠토'를 만들어 판매하기도 했다.
 
'와줘서 고마워' 인스타 공식계정에 올린 17일 실시간 품절 목록. 게시물의 텍스트를 실시간으로 수정하는 방식으로 소식을 알린다.

'와줘서 고마워' 인스타 공식계정에 올린 17일 실시간 품절 목록. 게시물의 텍스트를 실시간으로 수정하는 방식으로 소식을 알린다.

이날은 오후 1시37분에야 줄이 모두 끝났다. 이후로는 대기 없이 바로 구매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공지가 인스타를 통해 올라왔다. 물론 남아있는 마카롱은 오픈 시점의 절반도 되지 않았다. 인스타에서 화제가 되는 만큼 인스타를 활용한 마케팅이 어느 카페보다도 활발하다. 매번 전화로 문의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 주인도 손님도 편리한 방식이다. 
 
포장 손님이 대부분이지만 음료와 함께 가게에서 먹고 가는 손님도 많다.

포장 손님이 대부분이지만 음료와 함께 가게에서 먹고 가는 손님도 많다.

픽업 손님이 대부분이지만 테이블도 10개 이상 있다. 주문할 때 가게에서 먹겠다고 하면 그릇에 담아 가져다준다. 커팅을 부탁할 수도 있다. 고정 휴일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이다. 이틀간은 작업을 위해 문을 닫으니 헛걸음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글·사진=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