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보수궤멸 정치공작…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히지 말고 내게 물어라"

중앙일보 2018.01.17 17:33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최근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며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 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 전 대통령 측은 17일 오후 4시 30분에서 5시 사이에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사무실의 내부 준비 상황이 지연돼 시간을 30분 늦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발표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그가 최근 검찰이 진행 중인 청와대 특수활동비 수사를 상당히 엄중하게 보고 있음을 뜻한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입장 표명을 할테니 준비하라고 참모진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의 참모진들은 이날 오전 10시 삼성동 사무실에서 대책 회의를 할 계획이었지만, 언론의 눈을 피해 회의 장소까지 변경하면서 내부 회의를 거쳐 성명서 문구 등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명서의 최종 문안 내용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듬은 뒤 정했다고 한다. 
 
 
다음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서 전문.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입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