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돈 받아 '관제시위' 혐의 어버이연합 추선희 기소

중앙일보 2018.01.17 16:25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연합뉴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연합뉴스]

국가정보원과 공모해 관제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추씨를 국정원법 위반, 명예훼손, 공갈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추씨는 국정원으로부터 소정의 지원을 받는 조건으로 2010∼2013년 각종 정치 이슈를 놓고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성향을 지닌 인사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공격하는 관제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해 정부를 비판하는 발언을 한 송영길·박지원 의원 규탄 시위, 2011년 5월 야권통합 운동을 하던 배우 문성근씨를 겨냥한 시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분위기 규탄 시위 등을 추씨가 주도한 주요 관제시위 사례로 제시했다.
 
검찰은 추씨가 이와 같은 관제시위의 대가로 개인 계좌와 차명계좌를 통해 거액을 지원받았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화이트리스트' 사건으로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을 기소하면서 어버이연합 등에 연간 7000만원 안팎의 돈을 건넨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