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남북 단일팀 구성, 비인기 종목의 설움 씻는 좋은 계기”

중앙일보 2018.01.17 16:19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쇼트트랙 훈련장에서 최민정 선수의 헬멧에 격려 문구를 작성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쇼트트랙 훈련장에서 최민정 선수의 헬멧에 격려 문구를 작성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남북 단일팀 구성 방안을 논의하는 것과 관련해 “성사 여부를 떠나 우리 아이스하키팀에 더 많은 국민 관심을 쏟게 하고 그래서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씻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진천의 올림픽선수촌을 방문, 남녀 아이스하키 대표선수들의 훈련을 참관한 뒤 “실현될지는 잘 모르겠지만, 북한이 올림픽 참가를 하면서 아이스하키 단일팀까지 논의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선수들과의 오찬자리에서도 “단일팀을 만든다고 전력이 높아지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오히려 팀워크를 맞추는 데 노력이 더 필요할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남북이 하나의 팀을 만들어 경기하는 자체가 두고두고 역사의 명장면이 되고, 국민과 세계인이 그 모습을 보면서 감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평창이 평화올림픽이 됐으면 한다.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계기가 된다면 그 이상의 보람이 없을 것”이라며 “북한의 참가 자체로 평창올림픽 흥행을 도와 흑자 대회로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은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참 팍팍하다. 지난겨울 추운 밤 길바닥에 앉아 촛불을 들면서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를 염원했다”며 “지금도 고위공직자들의 국정농단ㆍ부패범죄ㆍ채용비리처럼 특권과 반칙의 모습을 보면서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 국민께서 이번 올림픽을 보며 그런 상처와 아픈 마음을 위안ㆍ치유하는 올림픽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선수들을 향해 “여러분들이 지금까지 얼마나 땀과 눈물을 흘렸는지 잘 안다. 국가대표가 되기 위해, 올림픽 출전권을 얻기 위해, 경기에서 국민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흘린 땀과 눈물, 정말 최선을 다해왔다”며 “이제 여러분 앞에는 영광만 남아있고, 흘린 땀과 눈물이 정직하게 여러분의 만족으로 돌아올 것이며, 국민은 그런 모습을 보며 함께 즐거움을 나누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해서 성적을 올려야겠다, 메달을 따겠다고 너무 크게 부담을 갖지 마시기 바란다”며 “지금까지 최선을 다한 것처럼 앞으로도 최선을 다한다면 그 모습이 바로 금메달”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