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경희대 아이돌은 정용화" 관계자 증언…소속사 침묵

중앙일보 2018.01.17 11:17
[단독] "경희대 아이돌은 정용화" 관계자 증언…FNC는 묵묵부답
 
[사진 정용화 인스타그램]

[사진 정용화 인스타그램]

정식 면접을 보지 않고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입학해 '특혜입학' 논란을 일으킨 연예인이 그룹 씨엔블루의 정용화씨라는 관계자 증언이 나왔다.
 
17일 경희대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현재 논란이 되는 '경희대 아이돌' A씨는 정용화가 맞다"고 답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당한 면접 절차를 거치지 않고 연예인 A씨를 박사과정에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로 경희대 일반대학원 이모 교수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최근 이 교수의 사무실과 대학원 행정실 등을 압수수색해 입학 관련 서류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 입학 과정에 특혜를 받은 연예인이 있어 경찰이 관련 내용을 수사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됐다. 인기 연예인 A씨가 2016년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했다가 정식 면접을 보지 않고 합격했다는 의혹이다.  
 
중앙일보는 이에 대해 공식답변을 받기 위해 정용화씨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정은혜·백민경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