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영국 민간 항공 정보업체 OAG가 발표한 2017 항공운항 현황
지난해 세계에서 항공량이 가장 많은 노선은 서울-제주 노선인 것으로 나타나
OAG에 따르면 서울과 제주를 오가는 노선은 지난해 6만5000편
하루 평균 178편을 운행해 세계 최다 운항 노선에 올라
이 수치는 북미에서 가장 바쁜 LA-샌프란시스코의 두 배 가량
멜버른-시드니(호주), 뭄바이-델리(인도) 등 대부분 국내노선이 상위권 차지해
국제선 최다 운항 노선으로는 홍콩-타이베이 구간이 1위에 올라
한국 국제선 최다 운항 노선은 인천-홍콩 구간이 최다 운항한 것으로 나타나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