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탈북 여종업원 자유의사 입국…송환 불가”

중앙일보 2018.01.17 07:27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한 탈북 여종업원 송환 문제와 관련, “송환은 할 수 없다. 정부 입장은 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탈북 여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의해 우리나라에 들어왔고, 본인의 희망에 따라 잘 정착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북한은 지난 9일 열린 고위당국자회담에서 우리의 설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제안에 지난 2016년 중국의 북한 음식점에서 집단 탈출해 입국한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조건으로 내걸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남북관계가 진전되면서 이산가족 문제를 협의해 나가는 과정에서 서로 상호 협의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국내에 입국해 생활하고 있는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했다.  
 
당시 남북회담 관계자는 “(지난 9일 회담에서) 남측은 수석대표 접촉과 대표 접촉을 진행하며 북한의 비핵화 문제 논의와 함께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고 설득했다”며 “그러자 북측이 북한 식당 여종업원 송환 문제를 언급하며 ‘우리는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입장을 이미 여러 차례 언급했다. 귀측이 할 바를 다하라’는 전제조건을 달며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이미 2016년 4월 중국 내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국내에 입국한 여종업원 12명의 송환을 각종 성명이나 노동신문 등을 통해 요구해 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