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와이 이어 일본서도 '北 미사일 발사' 오보 소동

중앙일보 2018.01.16 20:51
16일 일본 공영방송 NHK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속보가 오보라며 정정보도한 화면. [사진 NHK뉴스 홈페이지 캡처]

16일 일본 공영방송 NHK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속보가 오보라며 정정보도한 화면. [사진 NHK뉴스 홈페이지 캡처]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잘못된 북한 미사일 발사 경고 소동이 일어난 데 이어 16일 일본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공영방송 NHK가 이날 오후 6시 55분쯤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J-얼럿(전국 순간 경보시스템)이 발령됐다고 속보를 전했다. 그러나 5분 만에 오보라고 정정했다.  

NHK "북한 미사일 발사한 듯" 속보 5분 뒤 "오보다" 정정

 
NHK는 웹사이트와 스마트폰용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그러나 5분 뒤 NHK는 “‘북한 미사일이 발사된 듯하다’는 속보는 잘못된 것”이라며 “(관련해) 대피를 알리는 J-얼럿도 발령되지 않았다”고 정정 보도했다. 이어 “속보를 인터넷상에 내보내는 장치가 오작동한 것”이라며 사과했다.
 
앞서 하와이에선 주민들에게 북한 미사일 발사 경고와 함께 대피 요청 문자가 잘못 발송돼 큰 혼란이 일어났다. 경보가 발령된 지 30분 뒤에나 실수였다는 해명이 나왔다. 스콧 사이키 하와이주 하원의장은 “주 공무원들의 실수로 오보가 나갔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보 소동으로 하와이 주민들은 물론 관광객들도 매우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