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닥, 16년 만에 900선 돌파…901.23

중앙일보 2018.01.16 15:19
16일 오전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코스닥 시세판 앞을 지나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전날 보다 2.38p(0.27%) 내린 889.23으로 시작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코스닥 시세판 앞을 지나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전날 보다 2.38p(0.27%) 내린 889.23으로 시작했다. [연합뉴스]

코스닥 지수가 16일 약 16년 만에 900선을 넘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9.62포인트(1.08%)오른 901.23으로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닥 지수가 900선을 넘은 것은 2002년 4월 1일(877.00) 이후 15년 9개월여 만이다. 
 
전날 890선을 돌파한 코스닥 지수는 이날 2.38포인트(0.27%) 내린 889.23으로 개장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를 등에 업고 상승세로 바뀌었다. 이후 장 막판으로 갈수록 오름폭을 더 키워 장중 최고가로 거래를 마쳤다. 기관이 723억원, 외국인은 451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 상승에 앞장섰다. 외국인은 이날까지 3거래일 연속 코스닥주식을 순매수했다. 개인만 982억원어치를 팔았다.
 
 
코스피도 전 거래일보다 18.01포인트(0.72%) 오른 2,521.74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 매수세 덕에 장 초반 혼조세를 떨치고 상승세로 돌아서 2,520선을 탈환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