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찌개 사진 하나로 SNS ★…‘엘프’ 안젤리나 다닐로바

중앙일보 2018.01.16 10:42
 인스타그램 팔로워 60만명 거느린 SNS★
 ‘러시아 엘프’ ‘갓젤리나’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쁜)’ 애칭과 함께 SNS 스타로 떠오른 안젤리나 다닐로바. 한국 음식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고 있다. 이런 공로로 ‘2018 한국이미지상’에 선정됐다. 김상선 기자

‘러시아 엘프’ ‘갓젤리나’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쁜)’ 애칭과 함께 SNS 스타로 떠오른 안젤리나 다닐로바. 한국 음식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고 있다. 이런 공로로 ‘2018 한국이미지상’에 선정됐다. 김상선 기자


“찌개 사진 하나가 인생을 이렇게 바꿔놓을지 몰랐습니다. 전지현처럼 로맨틱 영화의 주인공으로 한국 팬에게 다가갈게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출신의 안젤리나 다닐로바(22)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instagram.com/angelinadanilova)에서 팔로워가 60만명에 달한다. 다닐로바의 SNS가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한국 음식과 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사진을 올리면서다. 고교 시절 간간이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는데 2014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공대(SUTD) 실내디자인학과에 진학한 뒤 본격적으로 활동했다.

한국 문화 전파 공로로 CICI ‘2018 한국이미지상’ 선정
26일 시상식 앞서 본지와 단독 인터뷰

“빅뱅과 엑소 등 K팝을 즐기며 한국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의 한국 식당에 찾아가 비빔밥과 찌개를 맛있게 먹었습니다. 속칭 ‘먹방’으로 불리는 사진 하나를 올렸는데 한국과 인연이 깊어지는 계기가 됐죠.”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2014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공대에서 공부하던 시절 한국 식당에 찾아가 비빔밥과 찌개를 맛있게 먹었다. 속칭 ‘먹방’으로 불리는 사진 하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2014년에 올렸던 이 사진을 2015년 한국의 한 블로거가 우연히 발견했다. ‘한국 남자랑 결혼하길 원하는 러시아 모델’이란 설명을 붙여 포스트에 올렸다. 다닐로바가 그런 말을 한 적 없지만 SNS와 각종 인터넷 언론은 이를 퍼 날랐고, 팔로워는 급증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2014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공대에서 공부하던 시절 한국 식당에 찾아가 비빔밥과 찌개를 맛있게 먹었다. 속칭 ‘먹방’으로 불리는 사진 하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2014년에 올렸던 이 사진을 2015년 한국의 한 블로거가 우연히 발견했다. ‘한국 남자랑 결혼하길 원하는 러시아 모델’이란 설명을 붙여 포스트에 올렸다. 다닐로바가 그런 말을 한 적 없지만 SNS와 각종 인터넷 언론은 이를 퍼 날랐고, 팔로워는 급증했다.


 2014년에 올렸던 찌개 먹방 사진을 2015년 한국의 한 블로거가 우연히 발견했다. ‘한국 남자랑 결혼하길 원하는 러시아 모델’이란 설명을 붙여 포스트에 올렸다. 다닐로바가 그런 말을 한 적 없지만 SNS와 각종 인터넷 언론은 이를 퍼 날랐고, 팔로워는 급증했다.  
“인스타그램을 시작하고 3년 동안 팔로워가 2000명 수준이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들어와 보니 1만명, 며칠 뒤에는 2만명이 넘더라고요. 생각하지도 못한 사이 한국에서 유명인이 된 거죠.”
안 그래도 K팝과 한국 음식에 빠져 있었는데 2016년 초 연예기획사로부터 러브콜이 왔다. 그는 며칠간 한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었다. 일상이 화보라는 칭송과 함께 ‘러시아 엘프’ ‘갓젤리나’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쁜)’ 같은 애칭을 얻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안경 쓴 사진을 자주 올린다. 그는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공대(SUTD)에서 실내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안경 쓴 사진을 자주 올린다. 그는 상트페테르부르크국립공대(SUTD)에서 실내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다.


방송계도 다닐로바를 가만히 두지 않았다. 2016년 여름 7개국 남녀가 모두가 통할 말을 만들기 위한 글로벌 공통어 프로젝트 ’바벨250‘에 출연했다. 방송 덕분에 팔로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30만명을 넘어섰다. 이후 여러 프로그램에 나왔고, 광고도 찍었다. 아무리 한국이 좋다고 해도 객지는 객지다. 한동안 슬럼프를 겪으며 힘든 집안 일까지 겹쳤다. 모국어 러시아어를 포함해 영어ㆍ이탈리아어ㆍ세르비아어 등 4개 국어를 능숙하게 구사하지만 어순이 다른 한국말은 배우기 힘들었다.  
그를 지탱해준 것은 자신이 올린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주는 팔로워였다. 어려운 한국말이 생길 때마다 60만명의 팔로워가 앞다퉈 통번역까지 도와줬다.  
“2년 전 한국 땅을 처음 밟았을 때보다 한국말이 많이 늘었습니다. 이젠 초등학교 6학년 수준은 된다고 하더라고요.”


고생 끝에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언어 장벽으로 몇 차례 영화 오디션에서 미끄러져 낙담했지만 결국 흥행 영화의 속편에서 비중 있는 외국인 역할을 맡게 됐다. 그는 가수도 꿈꾸고 있다. 혁오밴드와 자이언티 스타일의 R&B 소울 가수로 무대에 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은 언제나 나를 놀라게 하는 마법과 같은 나라입니다. 한강의 기적과 같은 놀라운 경제 성장을 해냈죠. 사람과 사람을 24시간 이어주는 편의점처럼 한국과 오랜 인연을 맺고 싶습니다.”

한국인보다 한국 문화를 더 사랑한다는 그의 모습은 결국 여러 사람의 마음을 흔들었다. 한국의 이미지를 세계에 알리는 것을 목표로 외교부의 인가를 받아 설립된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이사장 최정화 한국외대 교수)은 다닐로바를 ‘2018 한국이미지상’에 선정했다. CICI는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한국이미지상 시상식 열고 다닐로바와 CJ그룹, 한국계 입양아 출신으로 한불의원친선협회장을 맡고 있는 조아킴 손 포르제 프랑스 하원의원에게 상을 수여한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보내는 일상을 사진으로 올리며 인스타그램에서 팔로워 60만명을 거느리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