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라크 바그다드서 연쇄 자폭테러…“최소 38명 사망”

중앙일보 2018.01.16 02:18
15일 자폭테러가 벌어진 바그다드 시내[루다우=연합뉴스]

15일 자폭테러가 벌어진 바그다드 시내[루다우=연합뉴스]

이라크 바그다드 도심에서 15일 오전(현지 시간) 자살폭탄 테러 2건이 잇따라 발생해 적어도 38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다.
 
알자지라 방송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용직 일꾼의 인력시장이 열리는 동부 상업지구 타야란 광장에서 테러범 2명이 입고 있던 폭탄 조끼를 터뜨렸다고 전했다.
 
테러의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피해자 가운데에는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바그다드에서는 앞서 13일에도 주의회 의장의 차량을 겨냥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8명이 숨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