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송월, 군복 대신 남색 치마 정장 … 명품 추정 클러치백도

중앙일보 2018.01.16 01:41 종합 3면 지면보기
평창 겨울올림픽 때 북한 예술단의 파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열린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지역의 건물인 통일각에 남측 대표단이 들어서자 북측 대표단이 악수를 건넸다. 북측 인사 중 두 번째, 즉 차석대표로 서 있던 인물은 이번 남북 대표단을 통틀어 홍일점인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다. 북한이 현송월을 차석대표로 지명한 것은 그에 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임이 그만큼 두텁다는 증거다.
 

김정은 신임 두터운 모란봉악단장
당 중앙위 후보위원 선출되기도

15일 열린 남북 실무협의에서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초록색 클러치 가방에서 필기구를 꺼내고 있다. 한 명품 브랜드의 수천만원대 가방과 비슷하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뉴스1]

15일 열린 남북 실무협의에서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초록색 클러치 가방에서 필기구를 꺼내고 있다. 한 명품 브랜드의 수천만원대 가방과 비슷하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뉴스1]

현송월의 일거수일투족은 남측에서 관심의 대상이다. 현송월도 이를 의식한 듯 차림새에 신경을 쓴 흔적이 보였다. 의상으론 무릎을 덮는 단정한 짙은 남색 치마 정장을 택했다. 인민군 대좌(대령)인 현송월은 평소 공개석상에선 군복 차림이지만 ‘회담 일꾼’으로 등장한 이날은 정장을 택했다. 화장에도 공을 들였다. 아이라인은 짙게 그리되 입술 화장은 옅은 핑크색으로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어깨선을 넘는 긴 머리는 반만 묶어 늘어뜨리고 앞머리는 오른쪽으로 빗어 넘긴 모습이었다. 정장 재킷 앞섶엔 같은 재질의 꽃 장식과 함께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달았다.
 
그가 들고 나온 클러치 가방을 놓고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제품이 아니냐는 얘기도 인터넷에서 돌았다. 사실이라면 2500만원을 호가한다. 현송월은 2015년 친선 공연을 위해 방중했을 땐 군복 차림에 샤넬 퀼팅백을 들고 등장한 바 있다.
 
군복 차림의 현송월 단장이 2015년 12월 중국 공연을 위해 베이징역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

군복 차림의 현송월 단장이 2015년 12월 중국 공연을 위해 베이징역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

관련기사
현송월은 강한 성격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날 통일부가 공개한 영상에선 온화한 태도를 유지했다. 남측 대표단을 맞이하면서는 입가에 미소를 띠고 “반갑습니다”고 말하는 장면도 영상에 잡혔다. 이후 2층 회담장으로 이동해 자리에 앉은 뒤엔 남측 대표단을 정면으로 응시했다.
 
현송월은 2015년 방중 당시엔 중국 측이 공연 배경으로 등장하는 핵·미사일 발사 장면 등을 문제 삼자 “원수님의 작품은 토씨 하나 뺄 수 없다”고 버티며 결국 공연 3시간을 남기고 전격 취소를 주도했던 인물이다.
 
한때 김정은의 첫사랑이라는 소문도 있으나 정보 당국은 “확인되지 않은 얘기”로 간주한다. 보천보 전자악단 출신인 현송월은 ‘준마처녀’ ‘휘파람 총각’ 등 히트곡을 다수 보유한 인기 가수 출신이다.
 
충성도를 인정받은 현송월은 북한 여성 예술인 중 드물게 출세 가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노동당 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노동당 중앙위 후보위원으로 선출됐다. ‘당이 곧 국가’인 북한에서 230여 명에 불과한 당 중앙위 간부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현송월에 대한 이런 신임의 배경엔 김정은 위원장의 ‘음악정치’가 있다. 김정은식 음악정치를 구현하는 조직 중 하나가 현송월이 단장인 모란봉악단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