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대선 전 포르노 배우에게 입막음용 1억원 제공”

중앙일보 2018.01.15 01:21 종합 8면 지면보기
스테파니 클리퍼드(오른쪽)가 2006년 자신의 ‘마이스페이스’ 계정에 올린 트럼프와 함께 찍은 사진.

스테파니 클리퍼드(오른쪽)가 2006년 자신의 ‘마이스페이스’ 계정에 올린 트럼프와 함께 찍은 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포르노 배우와 성관계를 맺은 사실을 입막음하기 위해 거액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 중이다.
 
첫 보도는 지난 12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었다. WSJ는 “트럼프의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대선 직전인 2016년 10월 스테파니 클리퍼드(38)에게 13만 달러(약 1억3000만원)를 건넸다”며 “두 사람의 성관계와 관련해 침묵을 지킨다는 조건이었다”고 보도했다.
 
클리퍼드는 ‘스토미 대니얼스’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포르노 배우로, 약 150편에 달하는 포르노 영화에 출연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와 클리퍼드는 2006년 7월 미 네바다주 한 골프장에서 열린 골프대회에서 만났다. “클리퍼드가 업계 최고 스타 중 한 명이었을 때”라고 WSJ는 전했다. 당시는 트럼프의 세 번째 부인 멜라니아가 막내아들 배런을 낳은 직후이기도 하다.
 
WSJ 보도에 대해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한번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다”고 밝혔다.
 
코언은 WSJ에 클리퍼드의 것으로 보이는 성명서도 보냈다. ‘스토미 대니얼스’라고 서명된 성명서는 “트럼프와는 어떤 로맨틱하거나 성적인 관계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백악관 역시 “선거 전에 부인한 오래된 재탕 보도”라고 근거 없는 보도로 규정했다.
 
하지만 첫 보도 이후 미 언론을 통해 생생한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
 
미 온라인 매체 더데일리비스트는 클리퍼드의 가까운 친구였고, 당시 네바다주 골프장에 함께 있었던 포르노 배우 앨라나 에번스의 목격담을 전했다.
 
에번스는 “골프대회 당일 스토미(클리퍼드)에게서 트럼프를 만났고, 밤에 어울려 놀 계획이니 함께 놀자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또 “밤에 스토미에게 전화했을 때 함께 있는 트럼프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는 ‘앨라나, 와서 같이 재미있게 놀자. 우리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고도 밝혔다.
 
이어 에번스는 “다음 날 스토미를 만나 어땠느냐고 물었더니 ‘어제 호텔 방에서 트럼프와는 끝냈다. 흰 팬티만 입고 따라다니는 트럼프를 상상해 보라’고 하더라”며 “트럼프가 플로리다의 콘도 열쇠를 주려 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폭로했다.
 
미 온라인 잡지 ‘슬레이트’의 제이컵 와인스버그 편집장도 WSJ의 보도를 뒷받침하는 사실을 뉴욕타임스(NYT)에 공개했다. 그는 2016년 8월과 10월 클리퍼드를 인터뷰했다. 그에 따르면 클리퍼드는 인터뷰에서 2006년 트럼프와 만났고 변호사 코언으로부터 비밀을 지키는 조건으로 13만 달러를 제안받았다는 사실을 밝혔다.
 
당시 클리퍼드는 “지급이 늦어지고 있고 (트럼프 측이) 약속을 깰 것 같아 다 공개하겠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문자메시지를 몇 번 주고받은 뒤 클리퍼드로부터 연락이 끊겼다고 와인스버그는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에게 성희롱이나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은 모두 13명이다. 트럼프는 전부 부인했다. 그러나 미국인 상당수는 의혹이 대체로 사실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12월 CNN이 미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61%는 트럼프의 성 스캔들에 대해 “대체로 사실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ang.co.kr
기자 정보
홍주희 홍주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