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실수로 누른 미사일 경보 … 하와이 주말 아침 ‘공포의 38분’

중앙일보 2018.01.15 01:20 종합 8면 지면보기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돼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보에 놀란 하와이대 학생들이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돼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보에 놀란 하와이대 학생들이 긴급히 대피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38분간 지상 낙원인 하와이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13일 오전 8시7분(현지시간) 하와이에 미사일 공격 경보가 발령됐다.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를 위협하고 있다.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는 휴대전화 비상경보 메시지를 받았다. 13분 뒤 하와이 주정부가 트위터를 통해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밝혔지만 이 메시지를 접하지 못한 상당수는 여전히 패닉에 빠져 있었다.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경보 발령이 실수로 인한 것임이 통보된 것은 애초 경보 문자 발송 후 38분이 지난 뒤였다.
 
이날 CNN 등 주요 언론들은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이 ‘공포의 38분’은 죽음까지 남아 있는 시간으로 인식됐다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하와이 주민들이 느끼는 위협 강도가 크게 고조됐다고 전했다.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일제히 전송된 대피 긴급 경보. ’하와이로 오는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으시오. 이건 훈련이 아니다“고 쓰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일제히 전송된 대피 긴급 경보. ’하와이로 오는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으시오. 이건 훈련이 아니다“고 쓰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실제 북한이 지난해 11월 시험발사한 ‘화성-15형’은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북한과 7000㎞ 정도 떨어져 있는 하와이를 사정권에 두고 있다.
 
이 때문에 하와이 당국은 지난해 12월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에 대비해 30여 년 만에 주민 대피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날 경보 발령을 접한 주민과 관광객들은 큰 혼란에 빠졌다. 고속도로 위엔 운전자들이 버리고 간 차량만이 남았고, 해변 관광객들은 호텔 지하주차장으로 피신했다.
 
하와이 주의회 매트 로프레스티 의원은 CNN 인터뷰에서 “아침에 경보를 받고 공포에 떨면서 아이들과 함께 욕조 속으로 대피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피할 수 있는 시간은 불과 10~15분밖에 되지 않는다. 비상식량과 약품 등을 미리 챙겨 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와이 비상관리국(HEMA)에 따르면 북한이 쏜 미사일이 하와이를 타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0분밖에 되지 않는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 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공포에 떨었다. 미 골퍼 존 피더슨은 트위터에 “욕조의 매트리스 밑에 아내와 아기가 있다. 제발 미사일 위협이 사실이 아니길 빈다”고 썼다. 오발령이 확인된 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미사일 경보가 잘못 발령된 것은 주정부 비상관리국 직원이 작업 교대 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가 빚은 실수”라며 “버튼을 잘못 누른 탓”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전송된 경보가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후 이를 알리는 전광판. ’위협은 없습니다“고 쓰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전송된 경보가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후 이를 알리는 전광판. ’위협은 없습니다“고 쓰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잘못된 경보 발령 원인을 찾기 위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미사일 경보 발령에 백악관도 비상이 걸렸다. 외신들에 따르면 경보 발령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골프장에 있었다. 잘못된 경보라고 확인됐을 무렵 트럼프는 골프장에서 마러라고 별장으로 돌아왔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트럼프는 그에게 정부 대응 임무를 맡겼다고 한다. 정부 관계자는 “실제 위협이 없었기 때문에 군사적 대응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하와이 미사일 경보사태는 오발령으로 판명됐지만 일각에선 트럼프 정부의 미사일 대처 능력에 대해 우려했다. 미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미국의 미사일 대응계획이 구체적으로 검증되지 않았다”며 “미국은 30년간 미사일 대응훈련을 하지 않아 내각이 뭘 해야 할지 잘 모를 수 있다”고 전했다.
 
기술적 측면에서도 미국의 ICBM 방어 체계에 대한 의구심이 적지 않다.
 
미국의 ICBM 방어 체계의 핵심 역할은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공군기지와 알래스카 포트 그릴리가 맡고 있다. 여기에 배치된 지상발사요격미사일(GBI)이 적 ICBM을 대기권 밖에서 요격하는 게 시스템의 골자다. 1999년부터 2017년까지 실시한 요격실험 18회 중 성공한 것은 10차례에 그쳤다. 성공률은 56% 정도다.
 
AP통신은 “핵 탑재가 가능한 B-2 등 전략자산이 배치된 괌과 태평양사령부가 있는 하와이는 북한 미사일의 최우선 타깃이 될 수 있다”며 “이번 하와이 오발령을 계기로 미사일방어 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재점검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익재 최익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