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외연 확장 꾀하는 안철수..차기 대선 노린 장기포석

중앙일보 2018.01.14 06:00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정체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대선 때는 보수진영으로부터 ‘가짜보수’로 비판받았다면, 이번에는 당내에서 ‘보수 후보가 되려 한다’는 비난이 나온다.
안 대표는 최근 안보와 관련해 보수층을 겨냥한 목소리를 부쩍 내고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신년사에 대한 평가가 대표적이다. 안 대표는 지난 5일 최고위에서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핵에 대한 태도변화는 조금도 없이 강화된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은 피하며 한미동맹의 균열을 노리는 의도가 크다는 분석”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내거는 조건을 쉬이 받아들여 지금껏 국제사회의 제재를 무위로 돌리고 한미공조에 엇박자를 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국 고위급회담이 성사된다면 북핵 미사일 문제를 명확히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박지원ㆍ정동영ㆍ천정배 의원 등은 대표적인 ‘햇볕정책 신봉자’ 들이다. 이같은 점 때문에 안 대표의 안보 분야 우클릭은 통합 반대의 연료가 되고 있다. 정동영 의원은 “지금까지 보인 안 대표 남북 관계 철학은 철저한 반공 세대의 일반 상식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홍준표ㆍ유승민ㆍ안철수 등 세 지도자는 대한민국의 냉전 3형제로 자리 매겨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안 대표는 보수의 품으로 가면 되지만 우리는 평화개혁, DJ정신, 호남을 반드시 지키고 선거에서도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 측은 “대북 제재 국면 속에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는 상식적인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를 놓고 냉전시대의 안보관을 가졌다고 비판하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하다”고 반박한다.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의 보수 행보를 차기 대권을 바라본 장기 포석으로 보고 있다. 친문재인 그룹의 장악력이 확고한 진보 쪽에 매달리지 않고 중도ㆍ보수로 외연을 넓혀 대권 재도전을 노린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대선 때부터 안 대표 주변에서는 “중도ㆍ보수라는 무주공산을 놔두고 왜 진보층을 노리냐”는 주장이 계속됐다. 지방선거 후 정계개편을 노린 포석이라는 분석도 있다. 통합파 한 의원은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을 누르고 2위를 차지하면 통합신당 위주의 정계개편이 될 수 있다”며 “한국당과 민주당에서 이탈할 분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지지층의 울타리를 넓히는 건 기존 지지층의 이탈을 가져올 수도 있는 모험이다. 국민의당의 대선평가 보고서에도 “기존 국민의당 지지층의 핵심기반이 전통적인 야당성향의 호남임을 감안하면 사드배치, 적폐청산 문제 이슈에 있어 보수층 성향의 신규 지지층과 전통적 지지층 간의 갈등이 불가피하다”고 적었다.
 지난 대선 때도 안 대표의 정체성을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당시 안 대표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배치 반대였던 당론을 배치 찬성으로 선회했다. 햇볕정책에 대한 평가를 놓고 “공과 과가 있다”고 발언했다. 이를 놓고 보수 진영의 표를 놓고 다투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으로부터는 ‘가짜보수’라는 공격을 받고, 중도 진영의 표를 놓고 다투던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는 ‘적폐연대’라는 공세에 시달렸다. 현재 통합을 논의 중인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지난 대선 때는 안 대표를 향해 “보수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다음주부터 안 대표와 유 대표가 함께 통합 정당의 가치와 내용 등을 담은 발표를 함께 할 것”이라며 “두 대표가 함께 전국을 다니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지지층의 일부를 놓치는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외연확장 프로그램은 지속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기자 정보
안효성 안효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