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제 “이세돌 기술 현란해…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중앙일보 2018.01.13 20:13
이세돌

이세돌

이세돌 9단이 제주도에서 ‘천적’ 커제 9단에게 설욕했다. 커제는 이세돌과 대국에서 패하고 “선배님의 바둑 놓는 기술이 아주 현란했다”며 감탄했다.

 
13일 제주도에 위치한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vs 커제 바둑대국’에서 이세돌 9단이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 승을 거두며 14개월 만의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이전까지 이세돌 9단에게 10승 3패로 우위를 다져온 커제 9단이었지만, 이날 한판 대결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패배를 떠안았다.  
 
커제 9단은 “다채로운 경기였다. 초반에 잘 못 뒀고, 후반부에도 힘들어졌다”고 총평했다.
 
이어 이세돌 9단의 바둑에 대해 “선배님의 기술이 아주 현란했다. 선배님이 두는 수의 감을 잡지 못해서 어려웠다. 수의 속도가 빨라서 더 어려웠다”며 혀를 내둘렀다.
 
커제 9단은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사이에 져버렸다”며 멋쩍게 웃었다.
 
실제로 커제 9단은 대국 중 불리한 상황에 몰리자 머리를 쥐어뜯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이세돌 9단을 ‘아주 좋은 선배님’이라고 생각했다는 커제 9단은 다음에도 이세돌 9단과 대국할 기회가 생긴다면 “응하겠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