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해 측“독감 아니다…단순한 감기일 뿐, 녹화 연기”

중앙일보 2018.01.13 17:00
송해, 방송인.

송해, 방송인.

송해 측이 독감으로 ‘전국노래자랑’ 녹화가 취소됐다는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송해 측 관계자는 12일 송해가 독감으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 KBS2 ‘전국노래자랑’ 녹화가 취소됐다는 보도와 관련 “독감이 아니라 단순한 감기 증상이다”라고 사실을 바로잡았다.  
 
이 관계자는 “감기 증상이지만, 송해 선생님이 아무래도 연세가 있으시고 하다 보니 건강을 생각해 제작진이 그렇게 결정한 것 같다”면서 “저희 측에서 먼저 요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송해의 독감으로 ‘전국노래자랑’ 경기도 양평군편, 광주 남구편 촬영이 취소·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1월 말 녹화를 시작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송해는 1927년생(만 91세)으로 1980년부터 37년간 매주 일요일에 방송되고 있는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진행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