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기술 발전시킬 자료, 한국 것은 절대 수집말라"

중앙일보 2018.01.11 14:14
[북한TV속의 삶 이야기] 北, “한국 기술 수집은 절대로 하지 마라”
북한이 지난 9일 개최된 남북고위급 회담 합의 내용을 공개하면서 한국측 공동보도문과 달리 ‘참관단 파견’ 내용이 빠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남북 회담 공동보도문에 ‘참관단’ 빠져
참관단은 방문 장소에서 본받을 점을 적어내
'융성자료' 수집에서 한국 자료는 금지 사항

참관단 파견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이 났거나
체제 특성상 일반국민에게 비공개하려는 의도
전문가들 "일부러 삭제했을 가능성 높아"

 
노동신문은 지난 10일 4면에 회담 소식을 전하며 공동보도문 전문을 실었다. 신문은 “북측은 겨울철 올림픽 경기 대회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라며 ‘참관단 파견’만 보도하지 않았다.
노동신문은 지난 10일 4면에 남북 고위급 회담 합의내용을 전하면서 공동보도문에 ‘참관단 파견’만 보도하지 않았다. [사진 노동신문 캡처]

노동신문은 지난 10일 4면에 남북 고위급 회담 합의내용을 전하면서 공동보도문에 ‘참관단 파견’만 보도하지 않았다. [사진 노동신문 캡처]

 
앞서 9일 발표된 한국측 공동보도문 1항에는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경기 대회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하략)”로 돼 있다.
 
당초 참관단 파견은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남북고위급 회담 기조 발언을 통해 먼저 제안한 내용이다. 그래서 누구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이 참관단에 대해 ‘경기장 시설을 둘러보기 위한 체육관계자’라고 우리측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어떤 자리에 직접 나아가서 본다는 의미의 참관(參觀)은 북한에서 주로 ‘참관단’·‘참관기’ 등의 용어로 사용된다.
 
북한 교육기관에서 근무한 탈북민 김모씨는 “북한 주민들은 혁명사적관·모범단위 등을 참관하고 반드시 결의·본받을 점 등을 적어낸다”며 “우리 측의 동계스포츠 경기장 시설을 참관한다고 하면 그것은 한국의 선진화된 발전상과 본받을 점을 우선 인정하는 것으로 된다”고 말했다. 
 
실제 북한용어 사전에서는 “참관기는 기행문과 달리 구체적인 자료에 대한 소개와 함께 그를 통한 높은 정치적 일반화를 줌으로써 혁명적 본질과 의의, 생활력을 깊이 체득하게 한다”고 적혀 있다.  
북한은 혁명사적관·모범단위 등을 참관하고 본받을 점 ·결의 등을 적어낸다. 노동신문도 참관소식을 전하고는 반드시 "김정은 동지를 충성 다해 받들며 ··· 당정책관철의 기수로서의 사명을 다해 결의를 굳게 가다듬었다" 등으로 마감한다. [사진 노동신문 캡처]

북한은 혁명사적관·모범단위 등을 참관하고 본받을 점 ·결의 등을 적어낸다. 노동신문도 참관소식을 전하고는 반드시 "김정은 동지를 충성 다해 받들며 ··· 당정책관철의 기수로서의 사명을 다해 결의를 굳게 가다듬었다" 등으로 마감한다. [사진 노동신문 캡처]

 
아울러 이씨는 “북한에서 비(非)사회주의 투쟁의 기본은 한국 드라마·노래 등을 보거나 듣는 행위 근절이 기본인데 ‘참관단 파견’을 버젓이 노동신문에 싣는 것은 대내 교양에 부적절하다”고 털어놨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비사회주의적 현상을 뿌리 뽑기 위한 투쟁을 드세게 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 해외대사관에서 근무한 고위 탈북민 이모씨는 “한국을 차단하려는 북한의 노력은 대단하다”며 “김정은 정권이 들어와서도 해외근무자들에게 조국융성(隆盛)자료 수집 임무를 주면서 ‘한국 기술 자료 수집은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국융성자료’란 북한의 국방·경제·과학기술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른 나라의 기술 자료·견본·과학서적 등을 말한다. 북한은 외교관·유학생을 비롯해 모든 해외근무자가 외국에서 일하면서 해마다 여러 건의 ‘조국융성자료’를 수집해 무조건 국가에 바치는 것을 임무로 하고 있다.
 
아울러 이씨는 “북한이 스키장·경기장 시설 등을 둘러보고 싶으면 한국이 아닌 외국을 선택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일 수도 있다”며 “체육 관계자들을 선발해 발전된 한국을 참관시키는 것은 무척 고민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회담 이후 북한당국이 ‘참관단이 주는 부정적 영향’을 고려해 참관단을 파견하지 않는 쪽으로 내부결론을 냈거나 체제 특성상 일반 국민에게 참관단 파견에 대해 알리지 않으려고 일부러 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수연 통일문화연구소 전문위원 kim.suyeo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