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언론 “10억엔, 역사기념관·추모비 건립에 쓸 듯”

중앙일보 2018.01.11 13:25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브리핑실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발표문을 읽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브리핑실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과 관련한 정부 입장을 발표문을 읽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국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96억1000만원)을 역사 관련 기념관이나 위안부 추모비 건설 등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 “일본이 출연한 돈을 역사 관련 기념관과 추모비(건립)에 충당하는 안은 현금 지급보다 합의 반대파의 이해를 얻기 쉽다는 판단이 있는 것 같다”며 “출연금을 활용하는 것으로 일본 정부와 대립을 피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6년 전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에 대한 현금 지급을 담당하는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을 기부했다. 한일 합의 시점에 생존했던 위안부 피해 할머니 47명 중 36명이 기금을 받거나 받을 의사를 밝혔다. 유족에게도 지급돼 “현재 약 6억엔이 남아 있다”고 우리 외무부 당국은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출연한 10억엔 처리 문제와 관련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목적에 사용돼 일본(정부), 위안부 피해자, 시민단체가 동의하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일본이 출연한 것과 같은 10억엔을 정부 예산에서 충당하고, 10억엔의 처리방향에 대해서 일본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