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시작…공제 자료 꼼꼼히 확인하세요

중앙일보 2018.01.11 12:00
연말정산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국세청은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회사)가 편리하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 오전 8시부터 개통한다고 11일 밝혔다.  
근로자는 이날부터 소득ㆍ세액공제 자료를 조회할 수 있다. 또 18일 오전 8시부터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를 통해 공제신고서 작성, 공제자료 간편제출, 예상세액 계산 등을 할 수 있다.

국세청, 15일 오전 8시 부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개통
18일부터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시작..예상세액 계산 등 가능
올해부터 체험학습비, 중고차 구입 자료 등 추가 조회 가능
난임시술비, 출생 입양 혜택 확대 등 달라진 제도 잘 살펴야

연말정산 서비스 절차.[자료 국세청]

연말정산 서비스 절차.[자료 국세청]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의료비 공제자료가 조회되지 않는 경우 15일 부터 17일까지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추가ㆍ수정된 의료비 자료는 이달 20일부터 확인 가능하다.
 
근로자는 국세청 홈택스에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면 소득ㆍ세액공제 증명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공제 요건에 맞는 자료를 선택해 종이로 출력하거나 전자문서(PDF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다. 올해 연말정산에는 크롬, 사파리 등 브라우저에서도 간소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국세청은 밝혔다.
연말정산. [중앙포토]

연말정산. [중앙포토]

 
올해부터는 교육비 중 학자금 대출 원리금 상환 자료, 초ㆍ중ㆍ고의 체험학습비, 신용카드 등으로 중고자동차를 구입한 자료를 추가로 수집하여 제공한다. 모바일로 이용할 수 있는 연말정산 서비스도 확대했다. 부양가족의 지출 자료를 합산하기 위한 자료 제공 동의를 기존 온라인ㆍ팩스뿐 아니라 모바일로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또 ‘절세 주머니’ 메뉴에서 각종 소득ㆍ세액공제 항목에 대한 공제 요건과 방법을 안내받을 수 있다. 연말정산 예상 세액도 미리 계산할 수 있다.
 
국세청은 향후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이용을 위해 액티브 엑스(ActiveX) 프로그램을 내려받아야 했던 불편을 없애기로 했다. 2019년 1월부터는 모든 간소화 서비스를 액티브 엑스 없이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근로자들은 특히 달라지는 공제 항목에 주목해야 한다. 우선 중고자동차 구입 비용을 일부 돌려받을 수 있다. 구입금액의 10%가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예컨대 1000만원짜리 중고차를 신용카드로 사면 15만원을 공제받을 수 있다. 1000만원의 10%인 100만원에 대해 신용카드 공제율 15%가 적용된다. 현금으로 결제해 현금영수증을 발급하면 공제액은 30만원으로 늘어난다. 현금영수증 공제율은 30%다.  
 
난임시술비는 다른 의료비(15%)보다 높은 20%의 세액공제율을 적용받는다. 난임시술비 영수증을 따로 챙겨 회사에 내야 한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난임시술비를 의료비와 따로 구분하지 않아서다.
 
초ㆍ중ㆍ고등학교의 소풍 등 현장학습 비용도 올해부터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연간 30만원 한도다. 대학교 재학 때 대출받은 학자금의 원리금을 상환하면 교육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출생ㆍ입양에 대한 혜택도 늘었다. 기존에는 자녀 1명당 30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이 있었다. 올해부터 둘째 아이는 50만원, 셋째 아이부터는 70만원으로 늘어난다.  
 
또 올해부터 배우자 등 기본공제 대상자가 월세 계약을 했을 때도 월세액을 공제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는 본인이 월세 계약을 체결한 경우만 공제 대상이 됐다. 이때 본인은 총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 배우자는 연소득이 100만원 이하(근로소득만 있으면 500만원 이하)이어야 한다. 월세 공제 대상엔 고시원이 올해부터 추가됐다.  
 
소득이 많은 근로자에 대한 혜택은 일부 줄었다. 총급여액이 1억2000만원을 초과하는 근로 소득자에 대한 신용카드 사용 공제 한도는 3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줄었다. 또 총급여액이 1억2000만원을 초과하거나 종합소득금액이 1억원을 넘는 경우 연금저축계좌 공제 한도가 4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축소된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