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소비자 경기 기대감, 1년 전과 비교해보면…

중앙일보 2018.01.11 10:57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추이 [사진 마스터카드]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추이 [사진 마스터카드]

 
한국 소비자의 경기 개선 기대감이 1년 전에 비해 크게 올라갔다.
 
11일 마스터카드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18개국 91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 상반기 마스터카드 소비자신뢰지수’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참가한 한국인은 410명으로, 한국 소비자가 평가한 소비자신뢰지수는 평균 57.1점을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조사의 78점 보다 20.9점이 떨어졌지만, 작년 상비기 대비로는 25.9점이 증가했다.
 
2009년 하반기 59.8점을 기록한 이후에 점차 하락했던 한국 소비자신뢰지수는 2017년 상반기에 31.2점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기대감이 반영된 2017년 하반기 조사에서는 78점으로 2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필리핀 94.5점, 중국 92.2점, 캄보디아 92.2점으로 지수가 높았고, 한국은 18개국 중 12위였다. 54.6점의 싱가포르, 54점의 호주, 51점의 일본이 한국 뒤를 이었다.
 
마스터카드 소비자신뢰지수는 마스터카드 소비자가 자국의 경제, 고용, 고정수입, 주식시장, 삶의 질 등 5개 주요지표에 향후 6개월 전망을 0∼100점 사이의 점수로 평가해 평균을 낸 지수다. 점수에 따라 25∼40은 비관적, 40∼60은 중립적, 60∼75는 낙관적으로 구분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