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원, 2심서도 "공공도로에 '사랑의교회' 예배당 안 돼"

중앙일보 2018.01.11 10:34
-

-

서울 서초구가 관할 구역 내 '사랑의 교회'에 공공도로 점용을 허가한 건 위법이라는 판결이 11일 다시 나왔다. 
 
서울고법 행정3부(문용선 부장판사)는 이날 황일근 전 서초구 의원 등 6명이 서초구청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1심처럼 "서초구의 도로점용허가 처분을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서초구는 2010년 신축 중인 사랑의교회 건물 일부와 교회 소유 도로 일부를 기부채납 받는 조건으로 서초역 일대 도로 지하 공간 1077㎡를 쓸 수 있도록 도로점용 허가를 내줬다.
 
황일근 당시 서초구 의원은 서울시에 감사를 청구했다. 서울시는 "구청의 허가는 위법부당하므로 시정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서초구가 감사결과에 불복하자 다시 주민소송을 냈다. 
 
1·2심은 "도로점용 허가권은 재산적 가치가 있는 물건이나 권리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어 주민소송 대상이 아니다"며 각하 결정을 했다.
 
그러나 대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대법원은 구청의 도로점용 허가도 지방자치단체의 '재산의 관리·처분에 관한 사항'에 해당한다며 주민소송 대상이 된다고 봤다. 원심의 판단을 깨고 사건을 서울행정법원으로 환송했다.
 
사안을 재심리한 서울행정법원은 지난해 1월 서초구가 사랑의교회에 공공도로 점용을 허가한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당시 재판부는 "도로 지하에 사실상 영구시설물에 해당하는 예배당 등의 시설물을 설치하는 것은 영구적인 사권(私權)을 설정하는 것과 다름없어 도로법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