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악플, 대응법 특강 준비…첫 강사는 文대통령”

중앙일보 2018.01.11 10:33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악플) 담담하게 생각하면 된다. 예민할 필요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이를 빗대 “바른정당에서 댓글, 문자폭탄에 예민해지지 않고 담담하게 대처하는 법 특강을 준비한다”고 비꼬았다.
 
11일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말씀이 악플, 문자폭탄 담담하게 넘기라고 하네요. 근데 그 방법을 모르시는 기자분들!(을 위해 특강을 준비합니다)”을 언급하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댓글로 참석 의향을 달아달라. 정원 차면 바로 특강을 개설하겠다. 특강 강사는 누구냐고요. 글쎄요. 아무래도 1차로 문통(문재인 대통령)을 섭외해 보겠다”고 남겼다.
 
하 최고위원의 이 같은 발언은 실제 특강을 개설한다기보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꼬아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치러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일부 지지자의 악성 댓글로 인해 취재에 어려움이 있다는 모 언론사 기자의 질문에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은 악플이나 문자를 통한 비난을 받은 정치인이 없을 것”이라며 “생각이 같든 다르든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 표시로 받아들인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자분들께서도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나 싶다”며 “너무 예민할 필요는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