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 쉬었다” 청년, 30만명 ‘역대 최고치’

중앙일보 2018.01.11 07:18
지난해 경제활동 없이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의 수가 3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고치다. [일러스트 김회룡]

지난해 경제활동 없이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의 수가 3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고치다. [일러스트 김회룡]

청년 고용문제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청년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경제활동 없이 쉬는 청년이 지난해 3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비경제활동인구 중 경제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가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층(15~29세)은 30만1000명으로 전년(27만3000명)대비 2만8000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청년층 중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들의 비율도 2016년 2.9%에서 지난해 3.2%로 0.3%p 높아졌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이들로, 일할 능력은 있지만 다양한 이유로 일 할 수 없는 이들을 말한다.
 
다양한 이유에는 진학준비, 육아, 가사, 통학, 연로, 심신장애, 입대 대기 그리고 쉬었음 등으로 분류된다.
 
진학 준비나 육아 등의 경우 취업을 위한 준비 단계로서 해석할 수 있지만, ‘쉬었음’의 경우에는 별다른 이유 없이 일을 하지 않는 경우로 볼 수 있다.
 
교육도 직업훈련도 받지 않는 이른바 ‘니트족’(NEET·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으로 분류해 생각할 수 있다.
 
다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이 규정하고 있는 니트족 기준에는 ‘가사’까지 포함하고 있어, 일반적인 니트족 분류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이를 떠나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층이 늘고 있다는 의미는 청년 고용환경이 악화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
 
이는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지표에서도 드러난다. 지난해 청년층 실업률은 9.9%였다. 2000년 현재 기준으로 측정을 시작한 이후 가장 높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