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 한파’ 서울 체감온도 영하 16도…“낮에도 춥다”

중앙일보 2018.01.11 06:08
전국 대부분의 지역의 수은주가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졌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기상청은 “일부 중부 내륙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춥겠다”며 “가축 동사, 비닐하우스 작물 피해, 수도관 동파 등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11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진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경록 기자

11일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안팎으로 떨어진다. 강한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저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경록 기자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 수은주는 서울 –11.9도, 인천 –10.7도, 수원 –11.1도, 춘천 –14.7도, 강릉 –9.9도, 청주 –10.5도, 대전 -11.7도, 전주 -9.5도, 광주 -6.5도, 제주 1.1도, 대구 -8.3도, 부산 -6.5도, 울산 -6.7도, 창원 -6.2도 등을 가리키고 있다.
 
같은 시간 체감온도는 서울 -16도, 인천 -17.7도, 수원 -14.9도, 춘천 -14.7도, 강릉 -14.9도, 청주 -13.5도, 대전 -11.7도, 전주 -9.5도, 광주 -11도, 제주 -4.8도, 대구 -13.7도, 부산 -11.6도, 울산 -12도, 창원 -8.8도로 더 쌀쌀하다.
 
낮 최고기온도 영하 9도에서 영상 1도에 머무르며 전날보다 추울 것으로 보인다.
 
대설특보가 발효된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일부 지역, 제주도에는 눈이 많이 와 오전 4시 기준 목포 21.2cm, 나주 25.5cm, 제주 어리목 32.6cm가량 쌓였다.
 
12일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와 제주도 산지 10∼20㎝, 충남 서해안과전라 서해안, 제주도 3∼8㎝다. 11일까지 전라내륙에는 2∼5㎝, 충남 남부내륙에는 1∼3㎝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