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에 빠진 아이 구하려고 저수지 얼음깨고 들어간 소방대원

중앙일보 2018.01.11 02:07
저수지에 빠진 아이를 구하기 위해 팔꿈치로 얼음을 깨고 접근하는 소방대원 [YTN영상 캡처]

저수지에 빠진 아이를 구하기 위해 팔꿈치로 얼음을 깨고 접근하는 소방대원 [YTN영상 캡처]

얼어붙은 저수지에서 놀던 초등학생이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졌다가 소방대원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YTN에 따르면 10일 오후 4시 40분께 충북 청주시 상화동의 장전 저수지 한 가운데에서 얼음이 깨지면서 A(10)군이 물에 빠졌다.  
 
지난 4일 청주의 저수지에 초등학생이 빠졌다가 얼음을 깨고 들어간 소방대원에 구조됐다 [YTN뉴스 캡처]

지난 4일 청주의 저수지에 초등학생이 빠졌다가 얼음을 깨고 들어간 소방대원에 구조됐다 [YTN뉴스 캡처]

A군은 어른 목까지 차오를 정도의 물 속에서 주변 얼음을 잡고 버텼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은 극한 한파에도 몸에 줄을 감고 저수지로 들어갔다.
 
소방대원은 양 팔꿈치로 저수지 바깥부터 얼음을 깨고 가운데로 향했다. 
아이를 안고 물 밖으로 이동중인 모습 [YTN뉴스 캡처]

아이를 안고 물 밖으로 이동중인 모습 [YTN뉴스 캡처]

 
가운데에 도착한 소방대원이 A군을 끌어 안자 물 밖에 있던 소방대원들과 시민들이 함께 줄을 끌어 당겼고, 두 사람은 무사히 물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A군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청주의 저수지에 초등학생이 빠졌다가 얼음을 깨고 들어간 소방대원에 구조됐다 [YTN뉴스 캡처]

지난 4일 청주의 저수지에 초등학생이 빠졌다가 얼음을 깨고 들어간 소방대원에 구조됐다 [YTN뉴스 캡처]

 
한편 지난 달 20일에도 경기 화성시의 한 저수지에서 낚시를 하던 70대 남성이 얼음이 깨지며 물에 빠졌다가 구조됐다.  
 
소방 관계자는 저수지에서 언 얼음은 가운데 부분으로 갈 수록 얇아지니 얼음 상태를 확인하고 로프 등 구명 장비를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