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랄프 로렌, 아르마니, 노스페이스 … 평창 패션 금메달은?

중앙일보 2018.01.11 01:54 종합 18면 지면보기
라코스테가 만든 프랑스 단복(左), 허드슨 베이가 제작한 캐나다 단복(右). [사진 각국 NOC]

라코스테가 만든 프랑스 단복(左), 허드슨 베이가 제작한 캐나다 단복(右). [사진 각국 NOC]

다음달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 개·폐회식장에선 ‘지상 최대의 겨울 패션쇼’가 열린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이 그 무대다. 세계 90여개국의 선수들은 각 나라가 자랑하는 패션 브랜드의 옷을 입고 올림픽 개회식장에 등장한다. 각 나라의 개성과 정체성을 담은 겨울 패션 경쟁은 겨울올림픽의 또다른 볼거리다.
 

프랑스 라코스테, 독일 아디다스
각국 업체들 자존심 건 장외 대결
미국은 성조기 모티브 3색 스웨터
한국 선수단 팔 부위엔 ‘팀 코리아’
이탈리아는 소매에 국가 가사 새겨

평창 겨울올림픽에 출전하는 세계 각국이 선수단이 입을 의상을 속속 발표했다. 세계적인 패션 업체들과 스포츠용품 업체들이 대거 가세했다. 미국 선수들은 개·폐회식에 랄프 로렌이 제작한 선수단복을 입는다. 랄프 로렌이 미국 대표팀 단복 제작을 맡은 것은 이번이 6번째다. 또 시상식(메달 세리머니) 때 입는 옷은 스포츠브랜드 나이키가 제작했다.
 
아르마니가 디자인한 이탈리아 단복. [사진 각국 NOC]

아르마니가 디자인한 이탈리아 단복. [사진 각국 NOC]

이탈리아는 2012년 런던올림픽부터 후원해 온 조르조 아르마니가 자체 스포츠의류 라인 ‘EA7’을 통해 선수단복 제작을 맡았다. 프랑스는 라코스테, 캐나다는 허드슨 베이, 스웨덴은 H&M 등 유명한 패션 업체들이 선수단복 제작에 참여했다. 이밖에도 독일(아디다스), 일본(아식스), 중국(안타스포츠) 등은 자국 스포츠브랜드가 만든 선수단복을 착용한다. 한국은 2014년부터 대한체육회를 후원해 온 영원아웃도어의 노스페이스가 선수단복을 제작했다.
 
겨울올림픽에 참가하는 각국은 국가적인 자존심을 걸고 그 나라의 브랜드를 선수단복 제작에 참여시켰다. 이에 따라 제조업체들은 선수단복에 각 국의 정체성과 개성·이미지를 담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조르조 아르마니는 이탈리아 선수단복 소매에 이탈리아 국가의 일부 소절을 새겨넣었다. 미국선수들은 폐회식에는 성조기를 모티브로 한 털모자를 쓰고, 적색·백색·흑색 등 성조기의 3색을 딴 스웨터를 입는다. 한국은 선수단복 팔 부위에 ‘팀 코리아(Team Korea)’ 라는 문구를 새겨넣었다. 선수들의 일상복은 백색·청색·적색 등 태극기 색상으로 제작됐다. 캐나다는 단풍잎 색깔인 짙은 적색에 흑색을 더했다.
 
겨울올림픽 선수단복은 패션은 물론 방한·보온성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기간(2월 9~25일) 강원도 평창군의 평균 기온은 영하 4.8도다. 평균 최저기온은 영하 9.8도로 내려간다.
 
랄프 로렌이 제작한 미국 단복. [사진 각국 NOC]

랄프 로렌이 제작한 미국 단복. [사진 각국 NOC]

10일 미국올림픽위원회가 공개한 미국 선수단복 중에는 기능성 흰색 외투도 눈에 띈다. 외투 소매 부위엔 보온성을 더한 핸드 워머가 부착됐고, 바지와 부츠에는 눈·비를 막을 수 있는 방수 기능을 더했다. 리사 베어드 미국올림픽위원회 마케팅국장은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능에 신경쓰는 동시에 미국의 정신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선수들이 입을 선수단복도 보온성과 경량성이 우수한 충전재를 사용했다. 개·폐회식에 입을 선수단복은 롱 코트형이다. 독일과 일본도 추위를 막기 위해 무릎까지 내려오는 롱 코트형 선수단복을 입고 평창올림픽 개회식장에 들어선다.
 
간호섭 홍익대 패션디자인학과 교수(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과거엔 국기나 상징을 강조하면서 그 나라의 정체성을 드러낸 게 많았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에선 특정한 컬러를 쓰지 않고 은유적인 표현이 많아졌다”면서 “한국도 과거와 달리 흰색을 전면에 내세워 밝은 이미지를 강조했다. 국기색을 아예 뺀 독일은 미래 지향적인 느낌을 내세웠다”고 말했다.
 
노스페이스가 만든 한국 단복. [사진 노스페이스]

노스페이스가 만든 한국 단복. [사진 노스페이스]

각 국의 문화와 개성이 담긴 겨울올림픽 선수단복은 자국의 의류 산업과 기술을 알리는데도 한몫한다. 1998년 나가노 겨울올림픽에서 캐나다 선수들이 입었던 캐나다 브랜드 루츠는 ‘포스트 올림픽 승자’로 주목받았다. 미국의 스포츠비즈니스저널은 “루츠가 1998년 올림픽 경기 내내 대중에 노출되면서 올림픽 기간에만 2500만 달러(약 267억원)의 기록적인 매출을 올렸다”고 전했다.
 
아디다스가 제작한 독일 선수 단복. [사진 독일올림픽위원회]

아디다스가 제작한 독일 선수 단복. [사진 독일올림픽위원회]

반대의 경우도 있다. 호주 대표팀이 입을 평창올림픽 선수단복은 체크 무늬 셔츠에 네이비색 재킷과 바지로 구성됐다. 그러나 호주 내에선 “디자인과 색상이 겨울올림픽과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았다. 호주 디자이너 알렉스 페리는 “은행 창구에서 일하는 직원이 입는 옷 같다”고 꼬집었다.
 
러시아는 고민이 크다. 러시아 브랜드 자스포트가 제작한 선수단복을 지난해 11월 발표했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의 도핑 혐의를 들어 제재를 가하면서 이 선수단복을 입지 못하게 됐다. 선수들의 운동복에 러시아를 상징하는 문양을 쓸 수도 없다. 러시아 국기를 상징하는 적·백·청 3색이 한꺼번에 들어가도 안 된다. IOC는 또 러시아 선수들이 입을 유니폼 디자인은 IOC의 동의를 거치도록 했다.
 
평창 겨울올림픽에 호주 선수단이 입을 단복. [사진 호주올림픽위원회]

평창 겨울올림픽에 호주 선수단이 입을 단복. [사진 호주올림픽위원회]

이에 따라 러시아는 올림픽 개·폐회식에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는 러시아 선수들이 입을 단복을 새로 만든 뒤 지난해말 IOC의 심사를 받았다.
 
김지한·박소영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