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펀드평가 2017] “‘작지만 강한’ 중소형 종목으로 승부 … 지금은 가치주 투자할 적기”

중앙일보 2018.01.11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국내 액티브 펀드 수익률 1위 … 배준범 한국투자밸류 본부장
배준범 한국투자밸류 본부장

배준범 한국투자밸류 본부장

가치주 펀드는 험난한 세월을 보내는 중이다. 저평가된 기업 주식을 미리 사서 수익을 추구하는 가치주 투자 방식은 최근 주식시장에서 빛을 보기 힘들다. 오르는 종목만 오르고, 비싼 주식이 더 비싸지는 쏠림 현상 탓이다. 이런 현실에서 남다른 성과를 낸 가치주 펀드가 있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한국밸류 10년 투자 장기주택마련펀드’다.

2017년엔 IT·바이오 독주
올해 다른 업종도 눈 돌려 볼만

 
이 펀드는 2008년 5월 첫선을 보였다. 이름에 걸맞게 장수 펀드로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마침 운용 10년째를 맞은 지난해 38.43% 수익을 올렸다. 펀드매니저가 종목을 골라 운용하는 일반 주식형 펀드(테마형 제외) 가운데 수익률 1위다. 코스피200 같은 대형주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 수익률(지난해 평균 26.98%)을 뛰어넘었다. 다른 일반 주식형 펀드 수익(평균 18.33%)과 견줘도 2배 가까운 실적이다.
 
8일 배준범(사진)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자산운용1본부장을 인터뷰했다. 10년 전 이 펀드가 처음 설정될 때 담당 펀드매니저였다. 지금은 운용 책임자 자리에 올라있다. 인터뷰엔 이 펀드를 현재 맡아 운용하고 있는 이 회사 최찬규 선임운용역이 함께 했다.
 
배준범 본부장은 “회사에서 운용 철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해 준 점, 세제 혜택이 있는 펀드(7년 이상 유지 시 이자·배당소득 비과세)라는 점 그리고 규모가 크지 않다는 점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비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펀드의 운용 순자산은 지난 2일 기준 153억원이다. 수천억원 자산의 펀드가 넘쳐나는 국내 시장에서 보면 ‘미니 펀드’에 속한다. 배 본부장은 오히려 “운용 규모가 작아서 누린 이익이 컸다”고 강조한다. “수천억원 펀드는 시가총액이 적은 종목, 3억~4억원 규모 주식은 기여도가 낮아 편입하지 않지만 우린 그렇지 않았다”며 “바이오와 정보기술(IT), 반도체 부문의 소규모 종목을 사서 매우 좋은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작지만 강한’ 기업을 골라낼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최찬규 운용역은 “IT와 반도체 부분에 호황이 오겠다는 전망 아래 기업 탐방을 많이 다녔다”고 말했다. 배 본부장은 “이런 업종의 경우 위로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LG전자 등 대기업, 옆으로는 관련 부품·장비 기업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다”며 “연관된 기업을 통해 교차 확인을 해보면 기업의 역량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배 본부장은 “지난해 한국 상장사 이익은 2016년 대비 약 50% 증가하리라 전망한다”면서 “올해는 지난해 대비 10%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시장에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 수출 중심 국가로 세계 경제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수출 환경은 개선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만큼은 아니지만 주가 상승 여력은 충분하단 평가다.
 
배 본부장은 올해 더 다양한 투자 기회가 생기겠다고 예상한다. 그는 “올해는 IT·바이오만 독주하는 시장이 되진 않을 것”이라며 “경기 회복에 따른 경기 민감주, 소재, 자본재 부문에서 좋은 투자 기회가 생길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중소형주 투자자를 좌절하게 했던 쏠림 현상이 올해 들어 잦아들 것이란 전망이다.
 
최 운용역도 “지난해 10월부터 IT 업종의 비중을 조금씩 줄여가고 있다”며 “IT 부문 경기가 나빠서라기보다는 IT 외 다른 부문에서 실적 개선의 움직임이 많이 포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 본부장 역시 “2014년부터 가치주 펀드가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곧 중소형 가치주의 시대가 다시 오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주식과 펀드를 장기 보유하면 결국 예금 이자 수익률을 이긴다”며 “가치주 외에도 배당 수익률에 초점을 맞춘 인덱스 펀드도 좋은 투자처”라고 말했다.
 
한국밸류 10년 투자 장기주택마련펀드
● 2017년 수익률 ································· 38.43%
● 펀드매니저가 종목 직접 골라 운용하는 액티브 펀드
● 운용 순자산·······················153 억원 (2일 기준)
관련기사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