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F 독주 속 중국·베트남·인도 펀드 웃었다

중앙일보 2018.01.11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지난해 펀드 시장은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대형주 강세, 코스닥의 막판 추격, 그리고 아시아다. 상장지수펀드(ETF)로 대표되는 인덱스 펀드의 독주는 여전했다. 그 안에서도 변화는 있었다. 지난해 1~3분기는 코스피200 같은 대형주 중심 펀드의 수익률이 좋았다. 4분기 들어 상황은 바뀌었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코스피 대형주 주가가 주춤한 사이 코스닥 시장 내 중소형주의 막판 추격이 시작됐다.
 

2017년 국내·해외 펀드 평가
증시 활황으로 8년 만에 최고 성적
수익률 ‘톱5’ 중 3개는 코스닥 펀드

원자재 관련 신흥국 증시 회복 예상
올해는 중소형주 펀드 선전할 듯

그럼에도 결과는 대형주 펀드의 판정승. 지난해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톱5’ 가운데 3개가 코스닥 펀드 차지였지만 연간 수익률 평균치로는 대형주 중심의 코스피 펀드가 코스닥 펀드를 앞섰다. 펀드 유형별로는 코스피200 인덱스 수익률(26.98%)이 가장 높았다. 이어 배당 주식(19.31%), 일반 주식(18.33%), 중소형 주식(16.13%) 순이었다.
 
중앙일보가 10일 펀드 평가사 KG제로인과 함께 지난해 펀드 시장을 결산한 내용이다.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은 활황을 누렸다. 코스피는 ‘박스피’를 뚫고 역대 최고치(2557.97, 11월 3일)를 기록했다. 코스닥도 10월 이후 상승하며 장중 800 돌파 기록을 세웠다. 덕분에 국내 주식형 펀드 평균 수익률은 24.59%로 8년 만에 최고 성적을 냈다. 그런데도 해외 주식형 펀드(26.68%)를 누르진 못했다. 아시아 펀드의 ‘힘’이다.
 
중국·베트남·인도 3개국 증시 호황이 해외 주식형 펀드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국가별로 해외 주식형 펀드 수익률을 비교했더니 중국(35.61%)과 베트남(35.41%), 인도(30.26%)가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일본(24.50%), 북미(20.02%) 등 선진국 펀드의 수익률도 좋았지만 신흥국을 따라가지 못했다.
 
지난 2일 기준 펀드 순자산으로는 국내 주식형(58조7498억원)이 해외 주식형(25조3078억원)을 앞섰다. 그러나 지난해 국내 주식형에서 5조7616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간 데 반해 해외 주식형으로는 3조8073억원이 새로 유입됐다. 해외 펀드 비과세 혜택(1인당 3000만원 납입 한도로 매매·평가 손익에 세금을 물리지 않음)이 지난해 말로 종료되면서 절판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국내 주식형 펀드를 웃도는 수익률도 해외 펀드 ‘갈아타기’ 열풍의 원인이다.
 
국내 주식형과 해외 주식형 펀드의 10년 경쟁 결과도 돌아봤다. 지난해는 해외 주식형의 승리로 끝났지만 10년을 따져보면 막상막하다. 2008, 2010, 2011, 2015, 2016년은 국내 주식형 펀드가 앞섰고, 나머지 5년은 해외 주식형 수익률이 높았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11년 유럽 재정위기 같은 ‘외풍’에 국내 주식형 펀드는 상대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대신 2012년부터 이어진 한국 증시의 박스피 현상은 그동안 국내 펀드의 수익률을 제한해 왔다. 올해 펀드 시장 전망은 어떨까. 전문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식형 펀드 시장을 유망하게 보고 있다. 해외와 국내를 막론한다. 대신 지난해와 같은 급격한 수익률 상승은 기대하기 어렵다. 선택이 중요해진 이유다.
 
조윤남 대신자산운용 전무는 “2008년 이후 8년 가까이 미국 시장만 좋았지만 지난해를 기점으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며 “앞으로는 신흥시장 특히 원자재와 관련한 신흥국 주식으로 회복세가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회복이 뒷받침되는 금리 인상기란 점에서 자산시장 환경은 2005~2006년과 유사하다”며 “주식시장은 올해도 유망하고, 채권 관련 수익은 부진하겠다”고 관측했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사장은 “올해도 기업 이익이 증가하겠지만 지난해(50%) 수준은 어려울 것”이라며 “위험 선호도가 높은 투자자라면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보다는 종목별로 선택해 투자하는 중소형주 중심의 액티브 펀드에 관심을 둘 만하다”고 말했다.
 
◆상장지수펀드(ETF)
코스피200, 코스닥150 같은 특정 지수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펀드다. 지수를 추종하는 기존 인덱스 펀드와의 차이는 일반 주식 종목처럼 증시에 상장돼 사고팔 수 있다는 점이다. 주식시장에서 거래(Exchange Traded)가 가능한 펀드(Funds)란 이름을 가진 이유다. 국내 증시엔 2002년 도입됐다.

 
조현숙·이현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