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남북대화중 어떤 군사행동도 없을 것”…한미정상 통화

중앙일보 2018.01.10 23:55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밤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밤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정상이 10일 전화통화를 갖고 전날(9일) 개최된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에 대한 논의를 통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밤 10시께부터 30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남북 당국회담에 대해 설명하고 이처럼 의견을 교환했다고 이날 밝혔다.
 
두 정상은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 간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 향후 남북 간 회담 진행 상황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남북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을 분명히 알려달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평창올림픽 미국 측 고위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이 취임 뒤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건 이번이 9번째다. 이번 통화는 지난 4일 양국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한미연합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이후 6일 만에 이뤄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