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장제원 “뭉칫돈만 쓰려는 철없는 아들의 모습”

중앙일보 2018.01.10 13:54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부모님의 월급은 아랑곳하지 않고 뭉칫돈만 쓰려는 철없는 아들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문 대통령의 신년사를 들으니, 올해 대한민국이 무척 걱정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집권 초기부터 실패한 정권의 길로 접어든 모습이다”며 “마이웨이를 선언한 독선적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완숙의 경지에 이른 자화자찬과 국가가 모든 것을 해주겠다는 극단적 포플리즘, 개헌을 위한 국회 협박과 협치포기 선언이 바로 그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제천 참사, 인사 참사, 안보 참사, 외교 참사 등 이 정부 출범 9개월 만에 벌어진 참사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 표명도 없이 다 잘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대통령의 한마디 한마디에 ‘억, 억’ 소리가 난다”며 “한마디 한마디 할 때마다 국가 재정이 휘청휘청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의 월급은 아랑곳하지 않고 뭉칫돈만 쓰려는 철없는 아들의 모습”이라며 “노골적으로 문재인 개헌을 준비하겠다는 오만은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확연히 드러난 이 정권이 꿈꾸는 신기루 같은 유토피아는 허구”라고 글을 맺었다.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전문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들으니,
올해 대한민국이 무척 걱정됩니다.
 
집권 초기부터 실패한 정권의 길로 접어든 모습입니다.
마이웨이를 선언한 독선적 모습입니다.
 
완숙의 경지에 이른 자화자찬과
국가가 모든 것을 해주겠다는 극단적 포플리즘,
개헌을 위한 국회 협박과 협치포기 선언이 바로 그것입니다.
 
제천참사, 인사참사, 안보참사, 외교참사 등
이 정부 출범 9개월 만에 벌어진 참사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표명도 없이 다 잘했다고 합니다.
 
대통령의 한마디 한마디에 “억, 억” 소리가 납니다.
한마디 한마디 할 때마다 국가 재정이 휘청휘청 합니다.
 
부모님의 월급은 아랑곳하지 않고
뭉치 돈만 쓰려는 철없는 아들의 모습입니다.
 
노골적으로 문재인 개헌을 준비하겠다는 오만은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입니다.
 
2018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확연히 드러난
이 정권이 꿈꾸는 신기루같은 유토피아는 허구입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