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대통령특보 “한ㆍ미 연합훈련 일시 중단해야 확실한 진전"

중앙일보 2018.01.10 13:42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9일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다.[CNN 방송화면]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9일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다.[CNN 방송화면]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남북 회담 다음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한ㆍ미 연합훈련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CNN방송과 인터뷰 "트럼프 칭찬받을 자격있어"
"북 올림픽 참가로 세계에 '정상국가' 보여줄 것"

 
문 특보는 9일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남북 대화가 궁극적인 한반도 평화로 바뀔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4월에 합동 훈련을 재개할 수도 있고 5월에 독수리훈련을 계속할 수도 있는 데 상황은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떤 사람들은 ‘과거 실수를 반복한다’지만, 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북한에 보다 유연할 필요가 있고 그런 다음에 몇 가지 확실한 진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지 부시 대통령은 1992년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사찰을 받도록 설득하기 위해 팀스피릿 훈련을 중단했고, 클린턴 대통령도 제네바 합의 이행을 돕기 위해 94~96년 세 차례 팀스피릿 훈련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기대한 이상이며, 매우 기쁠 것”이라며 “북한이 적극적으로 협조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정말로 놀라운 반전이었다”고 평가했다.
 
CNN 기자가 “북한은 끊임없는 무기 실험으로 세계를 무시해왔는데 올림픽에 참가할 자격이 있느냐”고 묻자 “북한을 다룰 때 부정적인 일보다 긍정적인 사업을 집행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을 평창 올림픽에 초대함으로써, 그들이 세계에 정상국가임을 보여줌으로써 북한에 엄청나게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기자가 “북한은 정상이 아니라 불량국가이며 인권을 유린하고 무기시험으로 유엔 결의안도 거부하는데 그게 북한에 올바른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냐”고 되묻자 “(올림픽 참가는) 매우 중요하고 결정적 출발이 될 수 있다”며 “북한이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대접을 받으면 행동을 바꾸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와 인권개선, 민주주의, 생화학무기와 대량살상 무기 제거를 한꺼번에 달성할 순 없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한국 관리들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위해 일시적으로 제재를 해제할 생각인데 미국을 격분시킬 위험을 무릅쓰느냐”는 질문엔 “우리는 미국의 의사에 반해 어떤 조치도 하지 않을 것이며 매우 긴밀히 조율, 협력하고 있기 때문에 걱정할 게 없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남북 대화를 추진하라고 말했고, 우리는 그의 축복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 대화를 자신의 공으로 돌린 데 대해 “그는 칭찬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과 워싱턴 사이 모든 소통 채널을 끊었기 때문에 북한으로선 서울로 오는 것 외에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건 매우 영리한 행동이었고 북한은 한국을 거쳐 다시 워싱턴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