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언론 “비핵화가 북한과 대화의 궁극 목표”

중앙일보 2018.01.10 10:07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있다.[사진 공동취재단]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있다.[사진 공동취재단]

 
지난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의 합의 내용과 관련해 미국 언론들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하지만 이선권 북측 단장(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모든 최첨단 전략무기는 철두철미하게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선 촉각을 세웠다. 그의 발언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핵 단추” 발언에 이어, 한·미 관계의 균열을 노리는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선권의 발언을 두고 “정신이 번쩍 들게 한 말”이라고 언급한 뒤 “북한은 여전히 핵무기를 앞세워 미국의 공격을 막아낼 권리를 주장한다. 북한의 장기적인 전략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 앞으로의 최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WP는 “한국 정부는 그동안 '최대의 압박' 전략을 주도한 미 정부가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신중히 움직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AP통신은 이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 “김정은이 대북 압박 및 제재를 완화시키려는 목적으로 한·미 관계 분열을 시도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고, CNN 역시 “이번 남북 대화는 모든 외교적 규범을 건너뛴 채로 갑작스럽게 진행됐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면 북한은 언제든 미사일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 싱크탱크들도 남북 고위급 회담 관련 평가를 내놓았다. 도널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은 “한국과 미국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다. 그래서 북한 정권을 계속 제재하고 압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문제를 비롯한 다른 이슈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