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P모건 CEO “넉달 전 ‘비트코인 사기’ 발언…후회한다”

중앙일보 2018.01.10 01:44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CEO(우)가 자신이 말한 비트코인 붕괴론을 철회했다 [중앙포토]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CEO(우)가 자신이 말한 비트코인 붕괴론을 철회했다 [중앙포토]

JP모건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이 암호화폐의 대표격인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한 말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앞서 다이먼은 지난해 9월 "비트코인은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을 떠올리게 한다"면서 "비트코인은 사기다. 결국은 폭발하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다이먼은 9일(현지시간) 오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 기술인) 블록체인은 현실이며, 암호화된 가상달러화 등도 가능하다"면서 "비트코인은 사기라는 발언을 내놓은 것을 후회한다"고 말했다.
 
다만 다이먼은 비트코인 시장이 너무 커지면 정부가 개입할 것으로 전망하며 자신은 여전히 비트코인에는 흥미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넉 달 전 다이먼의 비트코인 발언을 계기로 비트코인 거품붕괴론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미국 최대 은행의 최고경영자로서, 월스트리트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다이먼은 비트코인은 실물경제에 기반을 두고 있지 않아 가격거품이 붕괴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비트코인이 최근 제도권 시장에 진입하고 이더리움·리플 같은 다른 가상화폐들도 덩달아 인기를 끌자, 다이먼은 뒤늦게 발언을 뒤집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