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네형으로 돌아온 이병헌 “나도 빈 구석 많다”

중앙일보 2018.01.10 00:36 종합 21면 지면보기
이병헌은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동생 역할의 박정민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사진 BH엔터테인먼트]

이병헌은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동생 역할의 박정민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사진 BH엔터테인먼트]

익숙한데 뭉클하다. 웃기다가 울린다. 17일 개봉하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은 이런 공식이 뚜렷한 영화다. 한물간 전직 복싱 챔피언이자 아르바이트로 근근이 살아가는 조하(이병헌 분), 가정폭력에 시달리다 17년 전 집을 나간 엄마(윤여정 분)가 우연히 다시 만나는 이야기다. 엄마 인숙에겐 서번트증후군을 앓는 또 다른 아들 진태(박정민)가 있다. 우여곡절 끝에 시작된 세 식구의 동거생활은 크고 작은 소동과 소박한 웃음으로 채워진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주연
장난기 가득한 전직 복서로 나와
윤여정, 박정민과 3모자로 호흡
브레이크 댄스 깜짝 선보이기도

이병헌(48)이 연기하는 조하는 고아나 다름없이 세상을 힘의 논리로 배우며 살아온 남자다. 그런데도 비뚤어진 구석 없이 잔정 많고 장난기 넘친다. 최근작 ‘남한산성’ ‘싱글라이더’의 절제된 연기와는 결이 달라도 이병헌의 연기 이력에서 낯선 캐릭터만은 아니다. 서울 삼청동에서 만난 그는 “이야기가 주는 힘과 정서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했다.
 
‘동네 형’ 같은 캐릭터는 오랜만이다.
“‘해피투게더’(1999년 SBS 드라마, 오래전 헤어진 형제들을 어렵사리 되찾는 잔정 많은 무명 야구선수를 연기했다) 이후 거의 20년 만이다. 왠지 세 보이지만 약간 ‘허당’인 느낌들이 나랑 많이 닮아 더 자신감을 갖고 연기했다. 전혀 관심 없을 것 같은 분야에 확 빠져드는 것도 평소 내 모습이다. 조하가 진태한테 게임을 이기고 싶어서 혼자 열 받아 하잖나. 나도 조이스틱 집어 들면 달라지는 모습이 있다(웃음).”
 
복서의 외양은 어떻게 만들었나.
“체육관 구석에서 선수들의 복장이나 연습하는 과정, 힘들 때 표정을 관찰했다. 추리닝이나 티셔츠는 실제 오래 입은 것을 집에서 몇 벌 가져오기도 했다. 헤어는 ‘스포츠머리’를 하러 가서 우연찮게 머리 위쪽부터 깎았는데 그 느낌이 왠지 조하 같고 좋더라. 나중에 찾아보니 복싱 세계 챔피언 박종팔 선수의 전성기 시절 스타일이었다. 섀도복싱도 많이 연습했는데, 영화엔 짧게 편집됐다.”
 
싸이의 ‘I LUV IT’ 뮤직비디오에 깜짝 출연, 로봇춤을 선보인 데 이어 영화에서도 과감한 브레이크댄스를 췄다.
“박정민 배우가 그러더라. 윤여정 선생님이 그 장면에서, 진심으로 빵 터졌다고. 시나리오에 정말 ‘갑자기 일어나 브레이크댄스를 추는 조하’라고 적혀 있었다. 영화를 보다 싸이 뮤직비디오가 떠오르지 않을까 걱정은 됐지만, 조하 캐릭터에 자신감이 붙은 촬영 후반부여서 밀어붙일 수 있었다. 브레이크댄스는 고등학교 때 좀 췄다. 리듬이나 박자 감각이 뛰어난 건 아닌데, 기괴한 움직임에 관심이 많았다. 고2 수학여행 장기자랑 때 브레이크댄스로 2등 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의 한 장면. [사진 CJ E&M]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의 한 장면. [사진 CJ E&M]

영화에서 드라마의 주축을 이루는 건 자폐 성향을 지닌 피아노 천재 진태와 남모를 아픔을 가진 노모 인숙의 스토리다. 서번트증후군을 완벽하게 소화한 박정민이 돋보일 수밖에 없다. ‘국민 엄마’ 윤여정의 농익은 연기야 두말할 나위가 없다. 이병헌은 자칫 기능적으로 비치기 쉬운 조하에 입체적 연기로 생기를 불어 넣는다. 어떤 캐릭터든 목표한 설정은 뒤로 쓱 감추고 그 인물을 정서적으로 공감시키는 건 그의 주특기다.
 
박정민의 서번트증후군 연기를 극찬했는데.
“‘말아톤’에서 조승우가 해낸 연기의 벽이 워낙 높았을 텐데, 자기만의 해석으로 새롭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진태가 흥분했을 때와 무서울 때, 기분 좋을 때 버릇을 설정해서 어떨 땐 감독의 액션 사인 전부터 그 손놀림을 하고 있는 것도 봤다. 피아노 연주까지 소화하면서도 거기에 얽매이지 않고 감정 연기를 해내는 게 놀라웠다.”
 
올해 방영할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tvN)에선 영화 ‘아가씨’‘1987’로 주목받은 김태리와 호흡을 맞춘다.
“아직 하루밖에 촬영 안 해봤지만 김태리나 박정민, ‘협녀, 칼의 기억’의 김고은처럼 요즘 눈에 띄는 젊은 배우들이 ‘다르다’고 생각되는 한 가지는 대범함인 것 같다. 평소에는 예의 바르지만, 카메라가 돌아가는 순간 자기 걸 딱 해내는 대범함이 있다.”
 
최근엔 드라마 속 20대 여성과 중년 남성의 로맨스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도 있는데.
“그렇다고 연기가 달라질 수는 없다. 작가와 PD도 그들 나름대로 고민해서 캐스팅했을 것이다.”
 
할리우드 영화 ‘매그니피센트 7’에서 콤비로 활약한 배우 에단 호크 연출작에 출연한다고 들었다.
“투자 문제로 제작이 연기되고 있다. 할리우드에서 제안이 들어온 다른 작품들도 검토하고 있지만, 출연을 결심할 만한 작품은 아직 못 만났다.”
 
‘그것만이 내 세상’이 빤한 공식을 따르는 영화라고 했는데.
“웃음과 눈물을 주는 공식은 빤하지만, 감동의 깊이와 디테일이 다르다. 개인주의화 돼가고 정이 메마른 요즘 사람들에게 배움을 주는 영화다. 많이 웃고 따뜻해지실 것이다.”
 
영화에는 핸드헬드로 촬영한 생동감 넘치는 영상에 진태가 연주하는 친근한 피아노곡들이 경쾌하게 어우러진다. 전인권의 보컬이 애절하게 끓는 들국화 1집 앨범의 동명 곡 ‘그것만이 내 세상’은 극 중 엄마 인숙이 가장 힘들고 기쁜 순간마다 흘러나온다. 2014년 사극영화 ‘역린’의 각본을 쓴 최성현 감독이 각본까지 맡은 장편 연출 데뷔작이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