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이번 회담, 남북관계 복원에 중대한 의의”

중앙일보 2018.01.09 22:25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으로 출발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판문점에서 열린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마친 뒤 “이번 회담은 남북관계를 복원ㆍ발전시켜나가는 데 있어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남과 북은 앞으로 상호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우리측 수석대표로 나선 조 장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회담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을 통해 북측에 평창겨울올림픽과 패럴림픽 참가를 확정하면서 한반도 긴장완화의 계기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북한 고위급이 포함된 대표단이 참가하면서 국제사회와 소통하고 이해를 제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단절된 남북관계 복원의 중요성에 대해 남과 북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도 중요한 성과”라며 “그간 남북한 대화와 교류 협력이 장기간 단절되면서 긴장과 불신이 조성됐지만, 그간 산적한 남북관계 현안 문제들을 풀어나갈 단초를 마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합의함으로써 당국 회담의 연속성을 확보한 것도 중요한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측이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를 언급했느냐는 질문에는 “이와 관련해 북측도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한미 군사훈련 중지라든지 여러 문제에 대해 기존 입장을 회담 중에 저희에게 설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우려도 직접 (북측에)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 대표단 규모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협의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