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회담에 상반된 여야 반응…민주당 “기대 이상 성과”, 한국당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중앙일보 2018.01.09 22:08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청와대는 공식 입장 대신 “통일부 발표로 갈음”
청와대, CCTV 통해 실시간 회담 상황 지켜봐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첫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을 청와대는 신중하게 지켜봤다. 이날 밤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보도문이 나왔지만 청와대는 별다른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일부 발표로 입장을 대신하겠다”고만 했다.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도 별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회의 분위기는 놀랄 정도로 차분했다”며 “북한이 평창에 오는 것을 계기로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야 하는 앞으로가 더 문제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날 회담이 판문점 남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열렸기 때문에 청와대는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실시간으로 회담 상황을 지켜봤다. 북측엔 회담 내용이 영상 없이 음성으로만 전송된다.

문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으로부터 회담 상황을 보고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협상 전략이나 방향에 대해 청와대와 부처 간 조율이 완벽히 끝난 상태였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여야에 따라 회담 반응이 나뉘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년여 만의 자리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성공적인 회담이었다”며 “향후 다양한 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수 있는 지속적이고 정례적인 회담이 진행될 수 있도록 차분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인 회담이었다”며 “북한에게 안하무인 적반하장격의 장만 깔아준 회담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약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오늘의 회담 역시 이전 좌파정부들처럼 유약하기 그지 없었다”고 비판했다.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평창 평화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조항들이 충분히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북한 핵과 미사일 발사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지나친 기대는 아직 금물”이라고 말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평창 올림픽에 북한의 다양한 대표단이 참여하고 남북 간 군사회담 등이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도 “우리의 비핵화 언급에 북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고 전해진다. 그런 의미에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이나 북핵 문제 등에 대한 언급이 없어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대화 통로를 복원하고 얼어붙었던 남북관계에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고자 한다”고 평가했다.
 
위문희ㆍ하준호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