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당 의원-김상곤 부총리 만찬서 유치원 영어수업 금지 우려 표명…교육부 "대안 마련할 것"

중앙일보 2018.01.09 22:00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12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12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 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정부가 추진 중인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정책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교문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9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신년 인사회 겸 만찬에서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크다. 현장에서 혼란이 예상되는 만큼 시행을 연기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일부 의원들은 3월부터 시행 예정인 초등학교 1~2학년 대상으로 한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에 대해서도 우려의 뜻을 전달했다.
 
만찬에 참석한 유은혜 의원은 “방과 후 영어 수업 금지를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확대 적용하는 데 필요한 준비나 대안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반발하는 학부모에게도 설득력 있게 설명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는 얘기도 나왔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의원은 “기본적으로 교육부의 정책 방향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며 “현장에서의 준비와 합의의 과정이 필요하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현장의 우려와 교문위원들의 의견에 충분히 공감한다”며 “이달 말까지 전문가와 학부모들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부 차원의 정책을 마련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이날 만찬에는 지방 일정이 있는 2~3명을 제외한 대부분의 여당 교문위원이 참석했다고 한다.
 
이날 만찬에 앞서 일부 여당 의원들은 이런 뜻을 모아 교육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반발 여론이 거세자 교육부는 “부처 간 협의가 남아 있는 데다 현장 의견수렴을 위해 적용 시기를 늦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교육부의 영어 수업 금지 방침을 철회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7000명이 넘는 이들이 동의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여당이 정부 정책에 제동을 건 사례는 흔치 않지만 교문위 소속 의원들은 예외다. 이들은 지난해 수능 절대평가 확대 방침에 적극적으로 반대 의견을 냈고, 논란 끝에 정부는 절대평가 확대를 1년 유예키로 결정했다. 유 의원은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건은 아직 현장에서의 준비가 부족하니 의견 수렴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것으로, 지난해 수능 절대평가 확대 반대 건과는 성격이 다르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