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남북회담 왜 했나 회의감 들게 해”

중앙일보 2018.01.09 21:47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이 9일 진행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결과와 관련해 “남북회담을 왜 했는지 회의감이 들게 하는 내용”이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제공조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이 급선무인 우리에게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푼다는 것은 무슨 뜻이며 이런 기조에서 군사 당국의 회담을 개최한들 무슨 성과가 있겠는가”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우리 측이 ‘비핵화’를 언급하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는 것에 대해 “북한의 여전한 안하무인과 적반하장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라며 “우리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에 집착한 나머지 평창 겨울올림픽을 빌미로 북한이 마음껏 자기주장을 펼칠 장을 깔아준 격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족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푼다는 것은 어떤 식의 통일이든, 어떤 희생을 치르든 평화면 된다는 북한의 논리에 말려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매우 심각한 대북인식과 협상력을 보여준 대화였다”고 혹평했다.
 
전 대변인은 “우리는 이로써 북한은 변하지 않으며 근본적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북한과의 대화 및 스포츠를 통한 평화논의는 보여주기에 불과하단 것을 다시 한번 깨달았을 뿐”이라며 “우리의 안보는 굳건한 우리 안보의식과 국제 공조를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뇌리에 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