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할머니 기만한 정부"…할머니들 "억울하고 분하다"

중앙일보 2018.01.09 18:27
위안부 할머니들. [중앙포토]

위안부 할머니들. [중앙포토]

위안부 할머니들이 "위안부합의 재협상 없다"는 정부 입장에 대해 "일본이 사죄하게 만들어야지. 억울하고 분하다"라고 토로했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할머니들을 기만한 정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9일 강경화 장관의 위안부합의 대책 발표 이후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인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에서는 긴 탄식이 이어졌다.  
 
이옥선(92·대구)·이옥선(92·부산)·박옥선(95·밀양) 할머니 세 분은 나눔의 집 거실에서 강 장관의 발표 생중계를 지켜본 뒤 "억울하고 분하다"고 했다.  
 
이옥선 할머니는 "죽기 전에 사죄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 할머니들이 다 죽어도 꼭 해명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할머니도 "일본이 사죄하게 만들어야지. 억울하고 분하다"고 호소했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할머니들의 의견을 모아 이날 발표에 대한 입장문을 정리해 조만간 정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안 소장은 "잘못된 합의라면서 재협상을 안 하겠다니, 할머니들을 기만한 정부"라고 분개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는 아베와 정치적으로 야합해 엉터리 합의를 했고, 문재인 정부는 후보 시절 합의를 파기하겠다던 공약조차 지키지 않고 할머니들을 기만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