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해 군통신선 복원했다" 北, 고위급회담 중 밝혀

중앙일보 2018.01.09 18:07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동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동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은 9일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서해 군 통신선을 이날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에 우리 측은 서해지구 군 통신 선로 확인 결과 오후 2시경 서해지구 군 통신 연결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그는 "현재 남북 군사당국간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한 통화가 가능한 상황"이라며 "우리 측은 이에 따라 내일 오전 8시부터 군 통신 관련 유선 통신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판문점=공동취재단,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