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쁜 내가 참아야지" 한서희가 강혁민 고소에 보인 반응

중앙일보 2018.01.09 18:03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얼짱시대'로 이름을 알린 작가 강혁민이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포함해 네티즌 1만여명을 고소했다.  
 
이에 대해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소는 해도 되는데 내 이름은 언급하지 말라"며 "내가 집행유예라고 해서 민사 형사든 소송으로 바로 감방에 갈 거라는 무식한 소리 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한서희라는 사람 미친 것 같다'는 강혁민의 글을 캡처해 공개한 뒤 "이렇게 가만히 있는 사람 먼저 선빵 때려놓고 속상하다. 피해자는 저다"라고 덧붙였다.  
 
9일에는 윙크를 하는 사진과 함께 "예쁜 내가 참아야지"라고 적었다.  
 
한편 강혁민은 8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한서희씨와 악플러 1만명을 고소하고 왔다"며 "멀쩡한 사람 한명을 허위사실 유포를 하여 선동하고 몰아가고 단체로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하며 X신으로 만드는 것은 명백한 범죄"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