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임종석, UAE 방문 이유는 소명 안 돼”ㆍ민주당 “눈살 찌푸리게 할 뿐”

중앙일보 2018.01.09 18:02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면담을 마친 후 어깨동무를 하며 나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9일 오후 서울 성북동 가구박물관에서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면담을 마친 후 어깨동무를 하며 나오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은 9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만나 양국 관계를 전면ㆍ포괄적으로 발전시키기로 합의한 데 대해 “임 실장이 왜 UAE를 갔는지에 대해서는 하나도 소명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청년인사회 행사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칼둔 행정청장이 한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UAE로 돌아간 만큼 청와대를 비롯해 임 실장은 그동안의 외교 문제와 수습 과정에 대한 의문을 국민에게 해소할 차례가 됐다”고 덧붙였다.  
 
전희경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임 실장은 그동안 UAE 방문 목적에 대해 숱한 거짓말을 하고 입장을 번복했다”며 “청와대가 진실을 밝혀야 할 의무는 여전히 남아있고, 무슨 목적으로 왜 UAE를 방문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양국의 회동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국익을 훼손하는 야당의 공세가 더는 반복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칼둔 행정청장의 방한을 계기로 억측과 온갖 설들이 잦아드는 상황이지만, (야당이) 그동안 보여준 ‘묻지마식’,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와 의혹 제기가 국익에 얼마나 해를 끼치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 대변인은 “우리나라 중동 유일의 전략적 동반자인 UAE와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국익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상화 노력을 폄훼하려는 시도는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뿐”이라며 “무책임한 정치적ㆍ정략적 공세는 결코 용인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전략적 동반자 관계였던 한국과 UAE가 오늘 회동을 기점으로 포괄적이고 전면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점을 환영한다. 국익을 위하는 야당의 모습을 기대한다”며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