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칼둔 청장, 문 대통령에 왕세제 친서 전달…“편리한 시기 방문 요청”

중앙일보 2018.01.09 17:50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9일 오후 만나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했다. 친서에는 문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UAE를 방문할 것을 부탁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 대통령도 “이른 시일 내 방문을 희망한다”며 왕세제의 방문 요청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 "이른 시기에 방문할 것"

 
문 대통령은 또 “칼둔 청장의 방한을 환영한다”며 “제가 2018년에 발표하는 첫 해외 손님이다. 임종석 특사가 UAE를 방문했고, 또 청장께서 UAE 특사로 2018년도 첫 손님으로 한국 방문했기에 양국 관계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방한하기 위해 아주 중요한 축구 경기를 놓쳤다고 이야기 들었는데 그런 만큼 한국 방문이 아주 보람 있는 방문이 되길 바란다”고 농담을 건넸고 칼둔 청장은 크게 웃었다. 또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과의 면담과 관련해선 “좋은 대화를 나누고 오셨다고 하니까 임 실장 이야기는 바로 제 뜻이라고 그렇게 받아들이면 되겠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