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문 대통령, 사과해야…위안부합의 재협상 공약파기한 것”

중앙일보 2018.01.09 16:18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문 대통령이 박옥선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문 대통령이 박옥선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국민의당은 9일 정부가 발표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후속대책에 대해 ‘공약 파기’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청와대 초대해 안아드린 것은 면피용”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결국 12ㆍ28 합의를 유지하겠다는 것으로 결국 공약파기한 것”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약 파기에 대한 사과를 먼저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화해ㆍ치유재단 해체, 10억엔 반환 등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라면서 “그동안 위안부 합의 TF를 통해 위안부 합의 재협상 공약 파기 출구전략을 찾은 것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청와대에 초대해 안아드린 것을 약속 파기의 면피 용도로 삼았다면 오산”이라면서 “할머니들은 화해ㆍ치유재단을 해체하고 10억 엔을 돌려주라고 하셨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남북 고위급 회담에 온 국민 관심이 집중된 오늘 입장 발표를 하는 정부의 저의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공약파기를 인정하지 않고 얼버무리려는 것이라면 위안부 피해 당사자들은 물론, 국민적 분노를 막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