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 전 재산 유영하 변호사에게 맡겨

중앙일보 2018.01.09 14:37
박근혜 전 대통령 [News1]

박근혜 전 대통령 [News1]

 
검찰이 8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36억5000만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재산동결 조치에 나섰다.
 
또한 검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 개인재산에 대해 추징보전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추징 재산 내역은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본인 명의 예금, 2017년 4월 말 박 전 대통령 명의 계좌에서 출금돼 유영하 변호사에서 전달된 1억짜리 수표 30장이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삼성동 사저를 팔고 내곡동 사저를 새로 매입하면서 수 십 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그리고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을 통해 이중 수표 30억원, 현금 10억원을 유 변호사에게 넘겼다.
 
유 변호사는 소환에 불응한 채 통화로 “변호사 선임비 대비를 위한 취지로 관리하고 있다”고 검찰에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검찰은 수표로 입금된 30억원이 지난 7개월 간 변호사 수임료로 지불되지 않고 세금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추징 대상임을 분명히 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국정원 특활비 36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를 발표한 4일 오전 박 전 대통령을 접견한 뒤, 서울구치소에 선임계를 제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